thumbimg

[오늘의 詩] 갈매기의 꿈
미세먼지인지 안개인지 알 수 없는 하늘이다. 기온이 영하 15도 체감 온도 영하 24도 한파폭설이 휘몰아쳐 내리는 날꽁꽁 얼어붙은 용무치항 잿빛 바다에 낯선 유빙 조각조각이 떠돈다 바다 속으로 쏟아져 내리는 함박눈꽁꽁 얼어붙은 고깃배깊어지는 어부의 한숨 소리에갈매기 떼 ... 2021.01.24 [홍윤표 조사위원]

thumbimg

겨울 밤
겨울 밤의 정겹던 소리들은다 어디로 갔나.이제 남은 건말 없는 나무와 구름과 하얀 눈뿐이로구나. 2021.01.22 [김영식 기자]

thumbimg

[오늘의 詩] 바람의 색
눈 쌓인 들판을 건너온겨울바람의 발목이 하얗다아파트 옥상 비둘기들이겨울의 희디흰 심장을 가르며 날아간다봄이 오면초록빛 바람이 불 것이다진초록으로 몸을 바꾸면 여름이다가을이 오면 바람은 또 옷을 갈아입는다비둘기들이 날아오를 때마다바람의 빛이 바뀌고 있다■ 은재 김소정 시 ... 2021.01.20 [홍윤표 조사위원]

thumbimg

[오늘의 詩] 마중물 사랑
우리 모두는삶의 마중물을 따라세상을 헤엄쳐 나가고 있나이 보이지도 않고 표가 나지 않아도 마중물은 우리 곁에 산소처럼 귀하고 소중한 손을 내민다 마중물이 없다면 지하에 흐르는 생명수를어떻게 얻을 것이며 나에게 네가너에게 내가 없다면 이 세상 어떻게 살아가리오 오! 만나 ... 2021.01.16 [홍윤표 조사위원]

thumbimg

힘내
8살 아들이 “힘내”라고 했다. 2021.01.15 [김영식 기자]

thumbimg

희망 기도
그대 가는 발걸음 가지런히 모으고두손을 합장하여 염원하는 소망은텅 빈 마음고이 채우는 눈물 아닌 희망이기를 2021.01.13 [김영식 기자]

thumbimg

스며들다
자연의 속삭임에 귀 기울여 보세요.그렇게 스며들면 물길이 보이고함께 바라보고 마주한 길을 걸으며어느덧 하나가 됩니다.그렇게 어우러진 삶이힘겨움을 내려놓는 방법이라속삭여줍니다.사람과도 그렇게 힘을 빼고상대의 말에 귀 기울이면스며들고 어우러질 수 있을까요? 2021.01.11 [김영식 기자]

thumbimg

[오늘의 詩] 어머니의 바다
울타리 없는 광활한 바다에 엎드려​세상을 캐시는 어머니​오늘도 푸르른 바다에 나아가 ​고된 세상을 캐신다금쪽같은 시간 한나절 바다를 캐시면 얼마나 되실까 시간을 모으고 모아보지만 ​모두가 행복한 바다가 아니다​자식들에게 손 벌리지 않으려고 ​바다를 캐신다는 어머니​세상 ... 2021.01.09 [이효진 조사위원]

thumbimg

빛나는 시간
시간은 여전히 흘러간다.여전히 아침이다.그렇게 우리가 바라든 바라지 않든 빛나는 시간이 왔다.우리는 그렇게 빛나는 시간 속에서 흘러가고 있다. 2021.01.07 [김영식 기자]

thumbimg

마음
기다리는 등대와지는 나무는그렇게 빈 마음을서로를 비추며나누고 채운다.졌네 졌어....부러워서...날 봐주는 이는 없으니.. 2021.01.04 [김영식 기자]

thumbimg

빨간 가을밥
눈물이 고이는 고향마을 스치운다.지나온 마을보다다가오는 마을이 애잔하다.등 시린 가을 저녁 밥짓는 손 바빠오던내 어머니 풍경이 나무사이 나부끼고먹어도 먹어도 줄지 않는 사랑밥이가을, 그 빨간 단풍에 달렸더라. 2021.01.04 [김영식 기자]

thumbimg

‘한국의 美’에 쌓인 눈
신축년이 열리고 한국적인 건축양식 지붕 위에 눈이 쌓여있다. 2021.01.03 [조주연 기자]

thumbimg

빛과 어둠
어둠이 있음에 빛이 존재한다.빛이 있음에 어둠이 존재한다.그렇게 살아간다. 2020.12.29 [김영식 기자]

thumbimg

그립다
그립다. 그날..의 오늘이살아있음이 그리 평온하지 않음은나 뿐만이 아닐진데....참 힘들다.눈밭에 벌러덩 누워 얼굴에 떨어지는 눈차갑게 간지럽히며 녹아내리는 걸 느끼던그날...그 시간...그 때의 거친 숨이그립다. 2020.12.29 [김영식 기자]

thumbimg

내 마음 별과 같이… 청산도 은하수
[세계로컬타임즈글·이남규 기자, 사진·정옥남 향토사진작가]전남 완도 청산도의 밤하늘은 풀벌레와 은하의 춤이 어우러진 환상의 꿈으로 깊어간다.내 마음 별과 같이청산도는 은하의 나라다.청명한 별빛이 하늘 강 되어 흐르고가슴속엔 낭만이 등댓불처럼 디뎌올 때단풍길 하늘에도, ... 2020.12.26 [이남규 기자]

thumbimg

노란 이별
가슴이 시키는 대로 달려간 그곳의 가을은날 부둥켜 안고자 쉼없이 쏟아졌다.내 가을은속절없이 따스하고 아이같았다.노란 물결은 슬픈 이별이 아니었다. 2020.12.22 [김영식 기자]

thumbimg

12월의 호수
12월 어느날겨울을 가득 담은 한 호수.잔잔한 수면에 비친겨울나무 모습에평온함이 느껴진다. 2020.12.21 [조주연 기자]

thumbimg

괜찮니?
너희들은 겨울이 와도 괜찮니?우리의 겨울은 무척 걱정이 된단다. 2020.12.18 [김영식 기자]

thumbimg

긍정의 틈
남을 생각하는 긍정 마음이곧 날 긍정으로 살아가게 하는마음임을 난 믿는다.그 틈에 사람이 들어오고욕심이란 게 들어서지않아야겠지… 2020.12.15 [김영식 기자]

thumbimg

지킴이
무엇을 지키고 있는 것일까? 2020.12.10 [김영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