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 갯끈풀 제거 시공사, 해양공단과 의견달라

동막리 인근 김어장 피해에 사과 대신
“갯끈풀 아닌 갈대” 핑계에 어민들 분노
유영재 기자 | jae-63@hanmail.net | 입력 2021-01-25 00:09:16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특산품으로 강화김을 신청하려고 했지만 이물질이 많아 김가공공장에서 주춤하고 있다.

[세계로컬타임즈 글·사진 유영재 기자]  인천시 강화군 동막리 갯끈풀 제거과정에서 어민에게 피해를 주는데도 불구하고 사과는 커녕 “갯끈풀이 아닌 갈대”라며 둘러대고 있어 어민들이 분노하고 있다.


어민들과 원청인 해양공단 관계자는 갯끈풀 제거시공사와 김어장 현장을 방문해 원청은 “갯끈풀”이라며 사과와 향후 대책 마련을 하고 있다. 하지만 제거시공사는 “갯끈풀 아닌 갈대”라며 책임을 회피하는 태도를 보이고 있다.

 

▲생김에 갯끈풀 등 이물질이 많이 섞여 있어 어민들이 골머리를 앓고 았다.

 

또한, 충남 서천소재 김가공공장을 방문했던 해양공단 관계자와 시공업체 관계자는 김가공공장 업체 관계자에게 타지역과 강화김의 상황을 듣고 공장관계자는 강화김은 이물질이 많아 가공하는데 애로사항을 얘기했지만 갯끈풀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는 것이다.

 

▲ 갯끈플이 생김에 섞여있어 김 어업인들이 수작업으로 이물질을 골라내고 있어 생산성이 떨어지고 있다.


어민 A 씨는 “갯뻘에 있는 갈대와 갯끈풀이 확연히 차이가 나는데 구별 못하는 업자가 혈세로 제거한다는게 도저히 납득 안간다”며 “업체는 군산시에 소재하면서 인천 강화도를 제대로 관리 감독이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제거 시 관계자가 직접 관리 감독하면서 잘못 제거를 하면 즉각 수정해 어민의 피해와 빠르게 갯뻘 잠식해 가는 것을 막아야 하는데 혈세만 축낸다”고 주장했다.

 

그는 “타지역 업체이다보니 이곳 실정을 잘 모르고 하는 소리”라며 “올해는 지역 업체가 제거해 어민들에게 피해를 없애야 한다” 고 강조했다.

 

▲ 김 뿐만아니라 배 주변에도 갯끈풀 부유물들이 걸려 있지만 제거업체는 갯끈풀로 인정하지 않고 있다.

어민 B 씨는 “제거하는 방법도 한 가지로만 선택하지 말고 지역별로 여러 가지 선택 제거해 좋은 방법으로 해야 하지만 이 업체는 시간만 허송세월 보내 국민의 혈세만 타내는 것 같다”며 하소연했다.


국립공원공단 생물종정보에 따르면 영국갯끈풀은 여러해살이 식물로 갯벌에서 서식하며 갯벌을 육지화시켜 생태계를 파괴하는 외래식물이며 줄기는 0.4~1.3m의 높이로 자란다. 땅속줄기로 옆으로 뻗어 나가며 번식하고 뿌리를 깊게 내린다. 잎은 길이 20~60cm이다.

 

▲ 시공업체 관계자는 갯끈풀이 아닌 갈대이다라며 김어업인들에게 분통터뜨리고 있다. 예초기 작업으로 잔재들이 바다물에 떠 다니면서 주변 김어장으로 흘러 간다.

 

또한, 우리나라 서해안 갯벌에서 발견되고 있으며, 강한 번식력과 생존력으로 갯벌에서 빠르게 확장한다. 영국갯끈풀이 갯벌에서 자라기 시작하면, 파도에 의해 영국갯끈풀 군락에 토양이 퇴적되고 점차 지형이 높아져서, 갯벌이 사라지게 되고 생태계가 파괴된다.

 

현재 영국갯끈풀의 심각한 위험성이 보고돼 인공적으로 제거하는 사업이 시행되고 있다. 공단에서는 "생태계 교란 생물로 지정돼 있다"고 말하고 있다.

 

▲ 동막리에서 작업을 끝낸 갯끈풀을 멀리 떨어진 사기리 갯뻘로 끌고와 오래동안 방치하다 본지에서 취재를 하자 처리했다. 

 

주민 C 씨는 “정부는 확산되기 전 갯끈풀 제거에 주력하면서 관리감독에 나서야지 행정보고만 받아서는 안된다"면서 "시공업체는 갯끈풀과 갈대를 제대로 알지 못하는 시공사에게 생태계를 파괴시키는 작업을 맡기는 것보다 더욱 갯끈풀 제거를 잘 할 수 있는 업체가 해야된다”고 우려했다.

 

▲ 본지에서 사기리 갯뻘에 방치 한 것을 취재하자 바로 처리했지만 부유물들은 썰물에 떠밀려 인근 김어장으로 피해를 주고 있다. 하지만 제거 업자는 김어장 피해를 인정하지않고 '갈대'라고 주장하고 있다. 사진은 바다에 갯끈풀 부유물들이 떠 있는 모습이다.
▲ 동막리에서 지난해10월중순경 갯끈풀 작업하다 근로자가 사진을 찍고 있는 모습이다. 어업인들은 "제거업체가 타지역 업체이다보니 이 지역 환경도 잘 모르지만 갯끈풀과 갈대를 구별 못하는 업체과 과연 갯끈풀을 잘 제거할 것인가 의문이다" 라며 "혈세낭비를 그만 해야된다"고 한다
▲ 동막리에 갯끈풀 톤빽 담겨져 파도에 휩쓸려 가장자리에 널부러져 있다. 관리감독자가 없으니 제거업체도 '무사안일'이다.

 

[탐사보도 끝까지 캔다] 계속 이어짐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유영재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