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래방 등 고위험시설…‘QR코드’ 후 입장 가능

일주일 시범운영…10일부터 전국으로 확대 예정
김동영 기자 | dykok12@segyelocal.com | 입력 2020-06-01 07:54:47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정부는 코로나19에 효과적인 역학조사를 위해 ‘QR코드를 이용한 전자출입명부’를 오늘(1일)부터 시범 도입한다. 사진은 기사 특정내용과 무관.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세계로컬타임즈 김동영 기자] 정부는 효과적인 코로나19 역학조사를 위해 ‘QR코드를 이용한 전자출입명부’를 시범 도입해 운영하기로 했다. 전국 고위험시설을 대상으로 1일부터 진행하며, 결과를 반영해 장기적으로는 일반음식점·교회·병원 등 일반 다중이용시설에도 확대할 방침이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전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을 통해 “오는 7일까지 서울·인천·대전 지역 등의 19개 다중이용시설을 대상으로 전자출입명부를 시범 도입해 운영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하지만 19개 시설을 구체적으로 밝히지 않았는데, 중대본은 이에 대해 “해당 시설과 시범운영 진행에 대해 협의했다”며 “공개 여부는 시설주에게 확인이 필요한 사항임을 생각해주기 바란다”고 설명했다.


19개 업소에는 클럽·노래방 등 기존 고위험시설 일부를 포함한 성당·교회·도서관·영화관 등 일반 다중이용시설도 포함된 것으로 전해졌다. 

 

또한, 정부는 장기적으로 적용 대상을 고위험시설에 한정하지 않고 폭넓게 잡고 있다. 

 

박 1차장은 “QR코드 사용을 고위험시설뿐만 아니라 일반 시설까지도 확대할 계획을 하고 있다”며 “향후 이 QR코드 사용범위가 상당히 넓을 것 같다”고 예상했다.

 

정부는 시범운영 결과를 바탕으로 오는 10일부터 전국 고위험시설과 지방자치단체가 전자출입명부 설치 의무를 부과한 시설에 의무적으로 도입할 계획이다. 


앞으로 QR코드 기반 전자출입명부가 도입되면 시설 이용자는 개인별 암호화된 일회용 QR코드를 발급받아 시설관리자에게 제시해야 한다. 


네이버 등 QR코드 발급회사가 제공하는 앱을 활용 계획이며, QR코드 정보는 발급회사 서버에 저장된다.


한편, 고위험시설의 경우 출입자 명부 작성하지 않는 이용자에게는 300만 원 이하 벌금이 부과될 수 있다. 따라서 이용자가 QR코드 사용을 거부하거나 스마트폰 등이 없을 때는 신분증을 대조해 명부를 손으로 직접 작성해야 한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동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