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OIL-삼성물산, 수소경제·에너지 新사업 맞손

수소 연료전지 개발
바이오 디젤·차세대 항공유 등 사업 협력
김영식 기자 | ys97kim@naver.com | 입력 2021-09-23 08:34:42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S-OIL 류열 사장(오른쪽)과 삼성물산 고정석 사장이 친환경 수소 및 바이오 연료 사업 파트너십 협약서에 서명하고 있다.(사진=S-OIL)

 

[세계로컬타임즈 김영식 기자] S-OIL은 삼성물산 상사부문과 손잡고 탄소중립과 에너지 신사업 개발을 본격화한다.


23일 S-OIL에 따르면 S-OIL은 지난 17일 서울 마포 사옥에서 삼성물산과 ‘친환경 수소 및 바이오 연료 사업 파트너십 협약식’을 체결했다.

세계적 수준의 원유정제, 석유화학 설비를 갖춘 에너지 화학 기업 S-OIL과 삼성물산은 생산시설, 글로벌 네트워크 등 양사가 축적한 운영 노하우와 인프라를 효과적으로 결합해 전 밸류 체인 수소 및 바이오 연료 사업을 공동 개발한다는 방침이다.

우선 S-OIL과 삼성물산은 수소 생태계 구축을 위해 협력한다. 수소 인프라 구축과 수소 공급 및 운영 사업을 개발하고, 해외 청정 암모니아와 수소의 도입, 유통 사업도 모색할 예정이다.

사우디 등으로부터 무(無)탄소(CO2 Free) 암모니아와 수소를 도입하기 위한 인프라 구축, 도입과 관련한 사업, 경쟁력 있는 국내 유통 모델 개발 등 전 밸류 체인 수소 사업에서 협력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탈탄소 차세대 에너지 사업도 다각적으로 협력하기로 했다. 고효율 수소 연료전지 공급을 위한 연구개발(R&D)과 실증, 선제적 공동 투자를 검토하는 한편, 친환경 바이오 디젤, 차세대 바이오 항공유를 개발하고 해외 인프라를 활용한 원료 소싱, 생산과 마케팅 분야의 협력 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S-OIL은 삼성물산과 이번 협약을 통해 탄소중립, 신에너지 분야 진출을 가속화할 것으로 전망된다. 현재 S-OIL은 2050년 탄소배출 ‘넷 제로(Net Zero)’ 달성을 목표로 탄소경영 시스템을 고도화하고 있다. 또한 기후변화 대응과 새로운 성장동력 확보를 위한 사업모델 개발, 중장기 투자 로드맵 관련 중장기 전략을 수립하고 있다.

특히 신사업 분야 가운데 수소 생산부터 유통, 판매에 이르기까지 수소 산업 전반의 사업 진출을 계획하고, 수소경제의 핵심인 차세대 연료전지 기업에 투자해 수소 사업에 진출했다.

올해 초 차세대 연료전지 벤처기업인 에프씨아이(FCI)에 초기 투자로 지분 20%를 확보, 수소 산업 진입을 위한 전략적 협력 관계를 구축했다. FCI는 40여 건의 고체산화물 연료전지(SOFC) 특허를 보유하고 있다. 오는 2027년까지 최대 1,000억 원 규모 투자를 통해 100MW 이상 규모의 생산설비를 구축하고 그린수소 사업까지 영역을 확장할 예정이다.

S-OIL은 대주주인 사우디 아람코와의 협력을 통해 그린수소·그린암모니아를 활용한 사업 및 액화수소 생산, 유통사업도 검토하고 있다. 또한 서울 시내에 복합 수소충전소 도입을 검토하고 있으며, 버스·트럭의 수소충전 인프라 구축을 위해 관련 업계가 추진하고 있는 특수목적법인 코하이젠(Korea Hydrogen Energy Network)에도 참여하고 있다.

S-OIL 관계자는 “탄소중립과 에너지 전환 시대에 대응하고 지속가능한 성장을 실현하기 위해 기존 사업 분야인 정유·석유화학·윤활 사업의 수익성을 극대화하는 동시에 수소·연료전지·리사이클링 등 신사업 분야에도 진출해 회사의 지속성장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식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