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공공데이터 8종 사업자등록번호 추가 공개

주요 분야 신기술․제품 정보, 지적측량업 현황, 굴뚝 자동 측정기기 설치 현황 등
이호 | news@segyelocal.com | 입력 2021-09-23 08:56:22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공개된 데이터는 경기도 공공데이터포털 경기데이터드림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사진=경기도)

 

[세계로컬타임즈 이호 기자] 경기도는 데이터 도민 주권 실현과 기업 데이터의 활용성 제고를 위해 개방 중이던 공공데이터 8종에 대해 사업자등록번호를 추가 공개한다.


경기도가 시행해 정부부처 및 전국 공공기관으로까지 확대된 사업자등록번호 공개는 지난 5월 13일 대통령 직속 4차산업혁명위원회(이하 4차위) 제22차 전체회의를 통해 공식 의결된 안건이다.

4차위 검토 결과 법령상 문제가 없음을 확인했으며, 경기도를 비롯해 인천시, 행정안전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중소벤처기업부, 식품의약품안전처 등 6개 선도기관을 중심으로 우선 추진이 결정된 바 있다.

앞서 2018년 9월부터 지출·계약 현황, 공방사업자 현황 등 6개 데이터에 대해 사업자등록번호를 선도 개방 중이던 경기도는, 4차위 후속 조치로 8개 데이터 사업자등록번호를 추가로 공개했다.

사업자등록번호 추가 개방 8개 데이터는 ▲수질 기본배출 부과금 현황 ▲자율점검 업소지정 현황 ▲굴뚝 자동 측정기기 설치 현황 ▲대기 기본 배출 부과금 현황 ▲G마크 등록업체 현황 ▲유·도선관련업 현황 ▲지적측량업 현황 ▲건축·토목·기계·전기분야 신기술·제품 정보 등이다.

 

사업자등록번호는 그동안 개인정보 또는 기업 기밀로 오해돼 개방 여부가 불투명했으나, 이번 공개를 통해 4대 보험 가입 정보, 행정처분 정보 등과 결합해 금융, 보육, 관광 등 분야별 다양한 서비스의 제공이 가능해질 것이다.

 

예를 들어, 건축·토목·기계·전기분야 신기술·제품 데이터와 매출액 데이터의 결합을 통해 우수 전망 산업 및 기업에 대한 정보를 확인할 수 있게 된다.


경기도 관계자는 “이번 사업자등록번호 추가 공개를 통해 도민들의 기업 데이터 활용이 쉬워질 것이며, 새로운 비즈니스 창출 역시 가능해질 것”이라며, “다른 보유 데이터들에 대해서도 사업자등록번호 제공 가능 여부를 조사해 순차적으로 개방해나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호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