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총리 “수도권 비상계획 발동 검토…급박한 상황”

‘재택치료 활성화’ 독려
김영식 기자 | ys97kim@naver.com | 입력 2021-11-24 09:23:23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김부겸 국무총리가 지난 23일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세계로컬타임즈 김영식 기자] 김부겸 국무총리는 최근 더욱 거세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상황을 고려해 단계적 일상회복의 중단을 의미하는 ‘비상계획’ 발동 가능성을 시사했다.


◆ 의료현장 과부하…‘재택치료’ 대안 제시

김 총리는 24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최근) 방역상황이 예상보다 심각하다”면서 “수도권만 두고 보면 언제든지 비상계획 발동을 검토해야 하는 급박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최근 질병관리청이 내놓은 방역 위험도 평가에서 전국 ‘높음’, 수도권은 ‘매우 높음’ 수준으로 나타났다.

이에 김 총리는 “무엇보다, 중환자 병상을 비롯한 수도권의 의료대응 여력을 회복하는 게 가장 중요하다”며 “이를 위해선 재택치료 활성화가 당면한 과제”라고 했다.

김 총리는 “재택치료는 단계적 일상회복을 뒷받침할 의료대응의 큰 축이지만, 아직 현장에선 제대로 정착되지 못하고 있다”며 “지난주 재택치료자 비율은 20%를 밑돌았고, 오히려 직전 주에 비해 줄어들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방역당국은 현행 환자 분류와 병상 운용 시스템을 전면 재평가하고, 향후 의료대응체계를 재택치료 중심으로 신속히 개편하는 일에 집중해달라”면서 “개편 과정에서는 특히 무증상·경증 환자가 집에서 치료받더라도 안심할 수 있도록 지원안을 보완해달라”고 당부했다.

이어 “경증이나 무증상임에도 너도나도 병상을 차지하게 된다면, 정작 집중치료를 받아야 할 환자들이 병원에 와보지도 못하고 생명을 위협받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김 총리는 최근 고령층을 중심으로 한 ‘돌파감염’ 확산세가 심상치 않다며 추가접종의 필요성을 더욱 강조했다.

이와 관련해 “최근 2주간 60대 이상 확진자 가운데 예방접종 완료자 비율이 80%를 넘어선 상황”이라며 “(이는) 접종효과가 급격히 떨어져 있음을 반증하고 있다. 현재 진행 중인 추가접종에 더 속도를 내야 하는 이유”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김 총리는 “세 번째 접종을 마쳐야 비로소 예방접종이 마무리된다는 생각으로 다가오는 일정에 맞춰 추가접종에 적극 동참해주실 것을 요청드린다”며 “질병청은 각 지자체와 긴밀히 협조해 요양병원 및 시설에 계신 어르신, 종사자의 추가접종을 이번 주 내로 신속히 마무리하는 데 전력을 다해주길 당부드린다”고 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식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