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스크와 국가의 책무

김수연(주부)
김수연 | 입력 2020-03-03 09:30:55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한 편의점에 마스크가 품절됐다는 안내문이 부착돼 있다. (사진=게티이미지)

 

자고 일어나면 상황이 바뀌는 판국이라 “밤새 안녕?”이라는 인사가 다시 나오고 있다. 

 

작년 말에 중국 우한에서 처음 발생한 코로나19 사태로 우리나라만이 아니라 세계가 비명을 지르고 있는 것이다. 이에 대한 백신이나 감염이후 특별한 치료방법이 없기에 예방이 더욱 중요하다. 


예로부터 ‘소잃고 외양간 고친다’는 속담이 있다. 어떤 의미인지는 누구나 다 알고 있지만 예방이 쉽지 않다. 그리고 ‘이 또한 지나가리라’라는 체념적인 표현처럼 코로나19도 언젠가 지나가게 될 것이다. 하지만 얼마나 큰 피해를 남기고 갈 것인지는 알 수 없다. 따라서 이제는 예방이 최선이다.

정부나 질병관리본부 등에서 권하는 예방법은 우선 마스크를 반드시 착용해야 하며, 외출 후에는 반드시 손을 씻어야 한다. 비누를 이용해 흐르는 물에 30초 이상 꼼꼼히 자주 씻어야 한다. 마스크 없이 기침이나 재채기할 때는 옷소매로 입과 코 가리고 해야 한다. 

무엇보다 사람이 많이 모이는 장소를 피하는 것이 좋다. 그렇기에 문화행사나 종교활동 등 사람이 많이 모이는 행사가 줄줄이 연기 또는 취소되고있다. 유치원을 비롯해 초·중·고 등 각급 학교의 개학이 두차례나 연기됐다.

이런 코로나19 발생에 대해 우한에서는 “우리가 시초가 아니다”라고 주장하고 있으며, 국내에서는 신천지교회가 “모든 원인을 우리들에게 전가하고 있다”며 강변(強辯)하기도 했다. 사태가 이렇게 된 시점에 책임을 면하려는 억지주장에 불과하다.

세계적으로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지금으로서는 책임보다 대책이 중요하지만 대책이 없기에 더욱 비상이다. 그저 마스크와 손 세정제, 손 씻기에 의존할 수밖에 없다. 

미세먼지가 극심해도 이렇게 마스크 대란이 일어나지 않았다. 코로나19 초기에도 마스크에 매달릴 정도는 아니었다. 그런데 확진자가 하루가 다르게 늘어나고 이에 따른 사망자 역시 급증하자 예방이 최선이라는 인식이 확산돼 결국 거의 100% 마스크를 착용하게 됐다. 

오랫동안 줄 서도 못사는 마스크 공급부족에 대해 정부는 공적판매를 늘리겠다는 등 다양한 대책을 내놓고 있지만 시민들이 느낄만큼 효과적인 것은 별로 없다.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 것은 국가의 책무다. 헌법 전문 및 10조·30조 등에 국가가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존하고 보호해야 한다는 의무가 적시돼 있다. 

따라서 이제라도 일부 지자체에서 시행해 효과를 보고 있는 ‘통·반장을 활용한 방문 제공’을 통한 ‘각 가정방문 무상공급’을 전면 확대해야 한다. 내가 힘들고 어려울 때 혜택을 받아야 세금을 더 잘낼 수 있고 애국심이 더 커질 수 있지 않을까.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수연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