행안부, 한국시설안전공단 등 공공기관 합동 안전점검

지역 요양원·다문화가족지원센터 대상…“기관별 전문성 강조”
김영식 기자 | ys97kim@naver.com | 입력 2019-10-25 09:35:03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행안부와 4곳 공공기관이 지역 내 요양원과 다문화가족지원센터 등을 대상으로 합동안전점검에 나섰다.(사진=한국시설안전공단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김영식 기자] 정부는 한국시설안전공단 등 4곳 공공기관의 전문성을 살려 지역 합동안전점검에 나섰다. 


25일 한국시설안전공단에 따르면 행정안전부는 전날 4개 공공기관(시설안전공단·가스안전공사,·전기안전공사·환경공단)과 협력해 진주요양원과 창원시 다문화가족지원센터를 대상으로 시범 합동안전점검을 실시했다.


이날 안전점검은 지난 5월 행정안전부가 기획한 ‘2019년 협업 아이디어 대국민 공모’에서 우수 제안으로 선정된 데 따른 것으로, 점검에 참여한 4개 기관은 지난 7월 기관별 전문성에 맞춰 점검 분야와 방법을 결정하기로 협의한 바 있다.


이에 따라 주관기관인 한국시설안전공단(시설물)은 ▲시설물 구조체 손상·변형 및 노후화 발생 ▲지붕 및 내·외부 방수 및 마감재 탈락 ▲시설물 주변 지반 침하 ▲기타 안전관리 등 시설물 전반에 걸친 위험요소를 집중 점검했다.


이어 한국가스안전공사(가스)는 ▲소형저장탱크, 가스계량기, 가스 밸브 및 배관 등 가스 누출 ▲안전교육 실시 여부 등을 점검했다.


한국전기안전공사(전기)는 ▲안전관리자 직무수행 적정 여부 ▲법정검사 실시 유무, 특고압·저압·발전설비 등 해당 시설의 전기안전관리 실태를 점검했다.


마지막으로 한국환경공단(환경)에서는 대국민 생활과 밀접한 미세먼지(PM10) 및 방사선 물질(라돈) 등을 측정하는 등 주거 안전성을 면밀히 검토했다.


특히 이번 점검에 나선 4개 기관 점검조원들은 시설 대표자 및 관계자 등을 대상으로 시설물 사용 시 안전 및 유지관리 방안 등에 대한 컨설팅도 진행했다.


이번 합동안전점검에 나선 한국시설안전공단 관계자는 “기관 간 협업을 통한 실질적인 안전지원 확대에 지속적으로 관심을 기울일 방침”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식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