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억원대 중고차사기 피의자 7명 검거

허위 매물로 피해자 유인...시세보다 비싼 가격에 판매
유영재 기자 | jae-63@hanmail.net | 입력 2018-09-11 09:43:54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부천시 오정경찰서 청사

[세계로컬신문 유영재 기자] 부천오정경찰서는 삼정동 국민차차차 매매단지 내 중고자동차매매상사 소속 팀장, 팀원, 텔레마케터 등 7명으로 구성된 중고차 매매사기 피의자 송모씨(27세,남) 등 7명 검거 하고 팀장 1명을 구속했다.

 

12일 경찰서에 따르면 피의자들은 시세보다 훨씬 저렴한 인터넷 허위(미끼)매물로 피해자들을 유인하여 계약서를 작성하게 하고 계약금 및 차량대금을 지급 받은 후 판매 차량에 대해 하자가 있다며 추가비용을 요구하는 방법으로 1차 계약서를 포기하게 하고 계약 파기 책임을 물어 평균 시세보다 1.5배~2배 과다한 금액에 차량을 판매하는 고단위 수법이다.

 

이들은 지난 1월 3일부터 4월 25일까지 3개월 동안 피해자 21명에게 중고차 21대를 판매하고 4억6백85만원을 편취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유영재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