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록의 덕수궁 돌담길…고요하며 청아한 아름다움

늦은 오후, 혼자든 둘이든 한적하게 걷는 길 ‘운치’
최경서 | 입력 2019-05-03 09:51:18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신록의 계절, 5월의 덕수궁 돌담길은 신선함을 더한다. 사랑하는 사람과 다정히 걷는 것도 운치 있지만 혼자서 걷는 길 역시 상념에 빠지게 할 것 같다. 

 

때 이른 무더위가 기승을 부리는 한낮보다 늦은 오후에 혼자든, 둘이든 한적하게 걸어보는 것도 좋을 듯 하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최경서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