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특례시 권한 확보 박차…수원·창원·용인 ‘맞손’

‘4개 특례시 출범 공동 TF팀’운영
최종일 기자 | cchoijong@naver.com | 입력 2021-01-28 10:06:5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태스크포스팀(TF)’과 ‘4개 특례시 행정협의회’를 운영하기로 합의했다. (사진=고양시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최종일 기자] 고양시와 수원·창원·용인시가 손잡고 ‘4대 특례시 출범 공동 태스크포스팀(TF)’과 ‘4개 특례시 행정협의회’를 운영하기로 합의했다.


이를 통해 오는 2022년 1월 13일 정식 출범하는 특례시의 권한 확보를 위해 앞으로 4개 특례시가 힘을 합치게 된다. 


이재준 고양시장과 염태영 수원시장·백군기 용인시장·허성무 창원시장은 지난 27일 서울 영등포구 더스테이트호텔 선유에서 특례시 권한 확보 방안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간담회에서는 특례시의 실질적인 권한 확보를 위한 특례사무를 적극적으로 발굴하기 위해 ‘4개 특례시 출범 공동TF팀’을 운영하기로 결정했다. 4개 특례시의 실무자들로 구성된 T/F팀은 관련 법령·시행령 개정과 홍보활동 등을 공동 추진하게 된다.


3월 중 구성되는 ‘4개 특례시 행정협의회’에서는 특례시 관련 공동연구를 추진하고 특례 확대를 위한 포럼 등을 추진한다.


이재준 고양시장은 간담회에서 “특례시는 권한과 재량을 스스로 개척해야하는 또 다른 도전이자 기회”라면서 “4개 특례시와 협력할 뿐 아니라, 고양시 맞춤형 특례사무를 발굴, 내실 있는 고양시 특례시를 만들어 시민들의 삶의 질을 수직 상승시키는 데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며 시민들의 지지와 참여를 당부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최종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