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품 ‘강화섬 해풍배’ 공동선별장, 폐차장 둔갑

강화 기술센터 관계자 “폐차 있는 것을 몰랐다”
작목협회장 “아들이 차정비 활용…곧 치우겠다”
유영재 기자 | jae-63@hanmail.net | 입력 2020-09-17 10:07:37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유천호 군수는 최근 불은면 배 선별장을 찾아 대만 수출길에 오른 강화섬 해풍배 관계자들과 기념 촬영을 했다.(사진=강화군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글·사진 유영재 기자] 인천 강화군 불은면 삼동암리에 지자체 지원으로 공동선별장을 만들어 배 작목협회가 운영되고 있다.

 

강화군은 긴 우기와 태풍을 견뎌내고 ‘강화섬 해풍배’가 최근 대만 수출길에 올랐다.

 

하지만 이곳 배 공동선별장은 불탄 외제차량과 보닛이 떨어진 자동차 등 차량 여러대가 방치돼 있어 미관상 보기가 좋지않다. 주민들에 눈살을 찌푸리고 있다. 김모 씨는 “배 선별장인지 자동차 정비소인지 분간을 할 수 없다” 며 “오래 전부터 방치돼 있어 이상하다”고 했다.

 

▲ 배 선별장에 화재가 난 외제 승용차가 있어 주민들에 눈살을 지푸리게 하고 있다.


또한, 주변에는 배 선별장보다 낮은 논이 있어 곧 벼 추수가 시작 된다. 우기시 보닛이 떨어진 자동차에서 흘러나오는 폐수는 인근 논에 그대로 흘러 들어간다.


강화기술센터 관계자는 “폐차가 있는 것을 몰랐다”며 “확인 후에 반장에게 치울 것을 요구하겠다”고 말했다.

 

▲ 비가 올 경우 고장차량을 통해 오염된 물이 지대가 낮은 논으로 그대로 흘러 들어 간다.

 

작목협회장은 “아들이 직장을 다니면서 부업으로 인근 강화군 갑곳리에서 자동차 수리센터를 하다 김포시로 이전했지만 장소가 좁아서 이곳에 고장차량을 두고, 필요한 부품을 가져다 수리한다”며 “빠른시간 안에 차량을 치우게 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강화섬 해풍배’는 지난 2007년 27톤 첫 수출을 시작으로 매년 수출량을 늘려 지난해는 117톤을 수출했으며, 올해에는 신고배를 포함해 120톤을 수출할 계획이다. 

 

▲강화군은 도로 이정표 등에 '강화 해풍 배 선과장'으로 안내를 하고 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유영재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