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자가격리 위반자 66% 고발

서울 최다…경기-인천-부산 순
김영식 기자 | ys97kim@naver.com | 입력 2020-09-10 10:15:3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코로나19 자가격리 위반자 66%가 고발 조치된 것으로 나타났다.(사진=뉴시스)

 

[세계로컬타임즈 김영식 기자] 올해 국내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자가격리자 중 무단이탈하는 사례가 끊이지 않고 있는 가운데 대다수 위반자가 고발 조치됐다. 


10일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강기윤(국민의힘‧경남 창원 성산구) 의원실이 행정안전부 자료를 조사‧분석한 결과 코로나19로 인한 자가격리자 중 무단이탈로 적발된 사람은 969명에 달하고, 이 중 66%가 고발 조치된 것으로 나타났다.


강 의원실에 따르면 올해 2월 27일부터 8월 31일까지 자가격리 중 외부로 무단이탈해 적발된 인원수는 경기 292명, 서울 250명, 인천 79명 등 총 969명이었으며, 전체의 66.4%인 643명이 고발됐다.


고발된 643명을 제외한 나머지 적발자(326명)에 대해선 계도(228명), 고발검토(50명), 기타(25명, 정신건강센터 입원, 양성 판정으로 인한 입원 등), 법무부 통보(23명, 강제출국 조치 등) 순이었다.

 

ⓒ 강기윤 의원실.

고발 조치된 이들을 지역별로 보면 서울이 177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경기(137명), 인천(57명), 부산(54명), 충남(48명), 대구(37명), 경남(22명), 경북(18명) 등 순으로 조사됐다.


방역당국이 강 의원실에 보고한 고발 조치 기준은 ▲감염 위험성 정도 ▲다수 접촉 여부 ▲위반사실 은폐 여부 ▲반복이탈 여부 ▲자가복귀 명령 불응 여부 ▲공무원의 행정행위 방해 등이다.


강 의원은 “야당 복지위 간사로서 전 국민이 코로나로 힘든 상황을 겪고 있는 것에 대해 무거운 책임감을 느낀다”면서 “자가격리 중인 분들은 힘드시고 불편하시겠지만 철저한 방역을 위해 조금만 더 외부 활동하시는 것을 참아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식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