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 한·중 ‘비자무효·무비자 중단’ 4월 말로 연장

2주 격리 대상 국가, 미국·유럽·인니 등 52개국으로 확대
김동영 기자 | dykok12@segyelocal.com | 입력 2020-03-27 10:31:49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이유로 한국과 중국에 취한 입국제한 조치를 한 달 연장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세계로컬타임즈 김동영 기자] 일본 정부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한국과 중국 입국제한 조치를 한 달 연장했다. 이번 입국 제한 연장은 미즈기와 대책(국경·항구·항공 등에서 감염원 차단)의 일환이다.


27일 지지통신·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도쿄를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됨에 따라 26일 특별조치법을 근거로 정부 대책본부를 설치했다.

대책본부는 한국과 중국에 실시중인 입국 제한 및 비자 제한 조치를 4월 말까지 연장을 결정했다. ‘비자 제한’이란 90일 동안 무비자 입국 정지와 기존 발급된 비자의 효력을 중지시키는 것을 나타낸다.

코로나19로 국민 생활과 경제에 막대한 영향을 미칠 우려가 있을 경우 등 조건 충족 때엔 아베 총리가 ‘긴급 사태’를 발령할 수 있다. 

한편, 이날 대책본부는 한·중 입국 제한 이외에도 태국과 말레이시아 등 11개 국가의 입국을 새롭게 규제했다. 

이로써 일본이 입국 후 2주 격리 요청 등 입국 제한 조치를 취하는 국가는 미국·중국·이집트·이란·유럽 등 36개 국과 인도네시아 등 동남아시아 11개국 등 모두 52개국으로 늘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동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