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직폭력 범죄 ‘사행성 불법 영업’ 증가…“범죄의 재구성“

김영호 의원 “단속인원 경기남부·서울·경남 순…유형별 기준 필요“
유영재 기자 | jae-63@hanmail.net | 입력 2019-09-30 10:54:59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조직폭력범죄 유형별 현황                                                                         (단위:명)

구 분

()

유 흥

업 소

갈 취

폭 력

행 사

사행성

불 법

영업등

불법및

변 태

영 업

탈세및

사채업

마약류

불 법

유통등

인신및

성매매

 

 

 

기 타

2015

3,160

186

1,800

92

18

17

57

37

170

783

2016

3,219

107

1,662

268

39

27

80

56

110

870

2017

3,163

85

1,605

226

36

13

84

32

62

1,020

2018

2,694

19

1,390

317

59

31

49

39

58

732

2019

8월까지

2,345

25

981

229

36

54

55

8

199

758

                                                                                                                                                           (출처 : 경찰청)

 

▲ 김영호 의원. (사진=블로그 갈무리)
[세계로컬타임즈 유영재 기자] 최근 5년 동안 조직폭력범죄로 단속 된 인원이 소폭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김영호 의원(더불어민주당·서대문을)이 경찰청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5년에 3,160건이었던 조직폭력 범죄는 2018년 2,694명을 기록했다. 올해 8월까지는 2,345명이 단속 돼 연말기준 적발인원은 작년보다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측된다.


지난 해 지방청별 조직폭력 단속 현황을 보면 경기 남부가 474명으로 가장 많았고 서울이 333명, 경남이 212명으로 뒤를 이었고 제주지역이 62명을 기록해 가장 적었다.


특히 조직폭력범죄 유형별 통계 중 ‘사행성 불법 영업’ 유형이 크게 증가했다는 것. 2015년 92명에 불과하던 단속인원은 2016년에 268명으로 크게 증가했고 2018년에는 317명으로 늘어나 4년 사이 약 245%가 증가했다.

 

  지방청별 조직폭력 단속 현황                                                                           (단위;명)

구 분

경기

경기

2015

3,160

291

163

230

200

155

294

126

672

70

76

97

229

137

139

222

59

2016

3,219

299

145

162

191

142

186

129

623

232

67

78

101

334

74

188

210

58

2017

3,163

365

147

192

255

178

233

125

605

145

57

59

104

174

92

141

224

67

2018

2,694

333

135

149

121

115

203

116

474

170

65

69

59

211

95

105

212

62

2019

8월까지

2,345

242

105

147

138

126

139

104

416

124

71

62

80

155

57

133

200

46

                                                                                                                                                                       (출처 : 경찰청)


김 의원은 “조직폭력범죄 유형별 현황에서 행성 불법영업이 폭증하고 있어 조직폭력 범죄가 새로운 유형으로 변형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며 “단순히 단속과 검거 숫자에 만족하지 말고 급변하는 범죄유형을 파악해 더욱 적절한 대응과 예방책을 마련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유영재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