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8기념중앙공원의 여름맞이

대구 도심 공원 꾸미기에 시민들을 위한 배려 느껴져
최영주 기자 | jinycyj@hanmail.net | 입력 2019-06-13 11:07:13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2·28기념중앙공원 입구. (사진=최영주 기자)

 

[세계로컬타임즈 최영주 기자] 2·28기념중앙공원은 대구의 중심인 중구 동성로2길 80(공평동 15)에 위치한 공원이다. 일반 도심 속 공원과는 달리 역사적인 사건을 기리기 위해 조성됐다. 

 

이곳은 대구중앙초등학교가 위치해 있던 자리로 학교가 이전되면서 2·28 학생민주의거를 기념하기 위해 만든 공원이다. 


그 당시 민주의거에 한 몸을 바쳤던 학생들의 기상이 바위에 새겨진 2.28찬가의 가사에서도 느껴진다.

 

2·28 찬가비. (사진=최영주 기자)

 

젊은이들이 많이 모이는 번화가에 위치한 이 기념공원은 다채로운 공연과 집회도 자주 열리며 버스킹 공연도 심심치 않게 볼 수 있는 문화 공간으로 자리를 잡았다. 


2003년도에 조성 후 16년이 지난 2·28기념중앙공원. 


흘러간 시간만큼 오늘날 공원의 모습은 무성해진 나무와 관리자들의 아기자기한 배려로 대구 시민들에게 편안하고 그늘진 휴식의 공간으로 애용된다.


낮 기온이 30도를 웃도는 초여름의 2·28기념중앙공원은 여름 맞이 준비로 분주하다.


지구본 모양을 한 중앙 분수대는 고압의 호수로 그간 쌓인 물때를 씻어내고 여름의 더위를 식혀줄 준비를 한다. 

 

2·28기념공원 중앙 분수대를 청소하고 있다. (사진=최영주 기자)

 

딱딱한 벤치에서 담소를 나누거나 독서를 하는 시민들의 편의를 위해 자체적으로 방석을 비치해 두고 청결을 위해 보관함도 비치했다. 

 

▲ 2·28기념공원 공용 방석과 보관함. (사진=최영주 기자)

 

시민행복문고를 만들어 놓아 잠시라도 시원한 나무 그늘아래서 활자가 주는 여유로움도 즐기고, 도서기부함을 설치해 책 나누어보기도 할 수 있다.  

 

▲ 2·28기념공원 내 시민행복문고와 도서기부함. (사진=최영주 기자)  

 

‘2·28공원 행운의 분수’를 지나치며 색색의 하트모양 종이에 적힌 연인들의 사랑 고백이나 희망 글을 보는 재미가 쏠쏠하다.  

 

2·28기념공원 행운의 분수. (사진=최영주 기자)

 

나무에 달린 이름표에서도 공원의 색깔을 느낄 수 있다.

 

나무 이름표 (사진=최영주 기자)

 

공원 한켠에 마련된 공연장에선 6월 한 달 또 어떤 공연들이 펼쳐질까 하는 기대감을 가지고 짧은 시간의 공원 나들이를 마치고 돌아 나온다. 공원에서 불어오는 바람이 유달리 시원하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최영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