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선교 의원 “서울지하철 2호선 성범죄 2천여건 발생”

최근 5년 건수 30% 차지…“고속버스터미널역 4년연속 1위”
유영재 기자 | jae-63@hanmail.net | 입력 2019-09-16 11:07:45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한선교 의원의 경찰청 자료 분석에 따르면 최근 5년간 지하철 성범죄는 서울 지하철 2호선과 9호선에서 가장 많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최근 3단계 연장구간이 개통된 9호선 모습. (사진=뉴시스)

 

[세계로컬타임즈 유영재 기자] 서울 지하철에서 성폭행·강제추행 등의 성범죄가 기승을 부리고 있어 이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하다는 지적이다.


국회문화체육관광위원회 한선교 의원(자유한국당·용인병)이 15일 경찰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지하철 성범죄 현황’ 자료에 따르면, 최근 5년간 발생한 6,999건의 지하철 성범죄의 30%(2,069건)가 서울지하철 2호선에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하철 2호선 성범죄는 2015년 35.7%에서 2016년 30.2%, 2017년 28%, 2018년 24.3%로 점차 감소하다가 2019년(7월 기준) 25.6%로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2호선 다음으로 9호선은 최근 5년간 발생한 지하철 성범죄가 1,479건으로 이는 전체의 21%에 해당돼, 서울에서 두 번째로 성범죄가 많은 노선으로 조사됐다.


지역별 자료를 보면, 부산은 2018년에 발생한 지하철 성범죄 47건 중 23건(49%)이 1호선에서, 18건(38.3%)이 2호선에서 일어났고, 2019년(7월 기준)에도 절반 이상이 1호선에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대구의 경우는 2017년에 전체 지하철 성범죄 29건 중 72.4%에 달하는 21건이 2호선에서 발생했으나, 2018년에는 57.6%가 1호선에서, 30.3%는 2호선에서 일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인천은 1호선의 성범죄 발생건수가 2017년 28건, 2018년 27건으로 2년 연속 지하철 성범죄 발생률이 전체의 40%를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한 ‘지방청별 지하철 성범죄 발생 현황’ 자료에 따르면, 서울은 3·7·9호선이 몰려 있는 고속터미널역에서 2016년 이후 4년 연속 가장 많은 지하철 성범죄가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2019년(7월 기준) 서울에서는 고속터미널역에서 56건, 노량진역 24건, 여의도 23건이 발생해 주로 9호선이 다니는 노선에서 범죄가 많이 일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2019년(7월 기준) 부산의 경우는 부전역 10건, 장산 4건, 해운대역 3건 순으로 지하철 성범죄가 많이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고, 인천은 주안역, 도화역, 예술회관역, 원인재역에서 모두 3건씩 발생한 것으로 조사됐다.


한 의원은 “지하철은 시민들이 가장 많이 이용하는 대중교통 수단이다”라며, “지하철 2호선의 성범죄 발생은 그동안 지속적으로 지적되어 왔지만, 좀처럼 개선되지 않은 것은 큰 문제가 아닐 수 없다. 범죄의 위험 없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관계부처에서 실효성 있는 대책이 마련돼야 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유영재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