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동면 평신도협의회 사랑의 쌀 기탁 ‘이웃사랑 실천’

면사무소에 700㎏ 전달…강원도 산불피해 이재민에도 사랑의 손길
유영재 | jae-63@hanmail.net | 입력 2019-04-30 11:12:14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지난 29일 교동면 평신도협의회 관계자들이 교동면사무소를 방문해 사랑의 쌀을 전달하고 있다.(사진=강화군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유영재 기자] 강화군 교동면 평신도협의회는 지난 29일 지역의 어려운 이웃들에게 전달해 달라며 사랑의 쌀 70포(700㎏)를 교동면사무소에 기탁했다.


30일 평신도협의회에 따르면 교동면 내 12교회 신도들로 이뤄진 평신도협의회는 주변의 소외된 이웃을 위해 십시일반 작은 정성을 모아 지난 29일 이번 행사를 마련했다.


또한, 평신도협의회는 최근 강원도 산불 피해 이재민 지원을 위한 구호성금에도 100만원을 기탁하는 등 이웃사랑 실천에 앞장서고 있다.

 

평신도협의회 관계자는 “이웃을 위해 나눔을 실천할 수 있어 행복할 뿐”이라고 말했다.

 

교동면 관계자는 “농번기로 바쁜 와중에도 어려운 이웃들을 위한 선물을 마련해 줘 감사하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유영재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