덕계역 1분 생활권 ‘양주회천 덕계역 대광로제비앙’ 주목

양주 회천신도시 유일 중·대형 단지…전용 84~100㎡ 424가구
수도권 1호선 ‘초역세권’에 GTX- C 노선 예정 등 수혜 기대
김동영 기자 | dykok12@segyelocal.com | 입력 2020-08-20 11:35:44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양주회천 덕계역 대광로제비앙 투시도 (사진=대광건영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김동영 기자] 대광건영은 경기도 양주 회천신도시 A19블록에 조성하는 ‘양주회천 덕계역 대광로제비앙’ 견본주택을 개관하면서 본격적으로 분양에 나섰다. 


‘양주회천 덕계역 대광로제비앙’은 지하 2층~지상 최고 29층 아파트 6개 동으로 조성된다. 평면별로는 전용 ▲84㎡A 178가구 ▲84㎡B 56가구 ▲100㎡ 190가구 등 424가구 규모다. 

 

전체 2만 2,000여 가구로 계획된 양주 회천신도시에서 유일하게 중대형 평형으로만 구성되는 단지로 희소가치가 높다. 


‘양주회천 덕계역 대광로제비앙’은 양주 회천신도시 중심 입지에 들어선다. 

 

단지 바로 앞 도보 1분 거리에 수도권 1호선 덕계역이 위치해 편리한 교통망은 물론, 역 주변에 밀집 조성예정인 상업시설과 녹지공간을 쉽게 이용할 수 있다.


우선, 사통팔달 교통망이 강점이다. 수도권 1호선 덕계역을 통해 종로 · 서울시청 · 서울역 등지로 환승없이 한번에 이동 가능하다. 

 

이와 함께 내년 말 착공 예정인 GTX-C 노선 덕정역(예정)도 인근에 있어, 서울 강남 접근성이 대폭 향상될 전망이다.


도로 교통 여건도 양호하다. 인근 양주 IC를 통한 세종 – 포천고속도로 이용이 쉽고. 고덕로 · 평화로 등을 통한 지역 내 이동도 용이하다.

 

자동차전용도로인 국도3호선 대체우회도로 및 덕계역 –옥정지구 연결도로 등을 통한 인접 지역 왕래도 자유롭다.

 

향후 수도권 제2순환고속도로가 개통될 예정이어서 교통여건은 더욱 개선될 전망이다.


직주근접 특성도 갖췄다. 차량 30분거리에 홍죽일반산업단지를 비롯, 도하일반산업단지·검준일반산업단지·상수일반산업단지·남면일반산업단지·구암일반산업단지 등이 위치해 출퇴근 여건이 양호하다.

교육환경도 우수하다. 반경 500m 이내에 도둔초·덕산초·덕계중 등이 있고, 덕계초·덕계고 등도 가깝다. 단지 인근에 도보 통학이 가능한 유치원을 비롯, 초·중·고 각급 학교 예정부지가 위치한다. 

 

원스톱 생활 인프라도 돋보인다. 이마트·노브랜드 등 대형마트까지 차량으로 10분 이내면 도달할 수 있다. 행정복지센터·파출소·소방서 등 공공기관이 가깝고, 병원·은행 등 다수의 생활편의시설 역시 지근거리에 있다.


쾌적한 주거 환경도 가치를 더한다. 단지 바로 뒷편에 덕계천이 흐르고 있어, 일부 가구에서는 수변 조망이 가능할 전망이다. 아울러, 덕계천을 따라 수변공원이 조성돼 있어, 생활체육 및 여가활동을 즐길 수 있다.

실수요자 선호도가 높은 공간설계도 적용된다. 단지를 남향 위주로 배치하고, 대부분 가구에 4BAY 맞통풍 구조를 적용해 채광과 통풍 효율을 극대화할 방침이다.

‘양주회천 덕계역 대광로제비앙’ 분양 관계자는 “양주 회천신도시에 조성되는 단지로서, 덕계역·중심 상업지구·덕계천 수변공원이 모두 맞닿아 있으며 지역 희소성 있는 중대형 평면을 갖춘 단지”라며, “정부의 연이은 부동산 규제로 원스톱 라이프 실현이 가능한 ‘똘똘한 한 채’ 에 수요 쏠림 현상이 심화되고 있는 가운데, 우수한 입지와 상품성에 주목한 수요자들의 문의가 이어지고 있다”고 말했다.

오는 21일 개관하는 견본주택은 코로나19로 사회적 거리 두기가 진행됨에 따라 ‘양주회천 덕계역 대광로제비앙’ 홈페이지를 통한 사전예약 후 관람이 가능하다. 

한편, ‘양주회천 덕계역 대광로제비앙’ 견본주택은 경기도 의정부시 민락동에 마련되며, 입주는 2023년 4월 예정이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동영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