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천시, 집중호우 피해 인한 수해복구에 총력

시설 피해 438건, 371건 응급조치 완료
신선호 기자 | sinnews7@segyelocal.com | 입력 2020-08-11 11:33:54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박윤국 포천시장이 10일 재난안전관리 대책회의를 주제하고 있다.

 

[세계로컬타임즈 신선호 기자] 포천시는 지속된 호우로 피해가 곳곳에 발생함에 따라 지역의 안정과 복구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박윤국 포천시장은 10일 열린 재난안전관리 대책회의에서 “호우피해에 따른 주민 불편 최소화와 시민생활 안정에 최선을 다하라”고 다시한번 강조했다.

포천시에는 지난 1일부터 8일까지 평균556mm(최고 707mm, 최저 437mm)가 넘는 많은 비가 쏟아졌다.

포천시에서는 최근 며칠간 강우가 이어져 지반이 약해져 있으며, 한탄강 수위가 높아지면서 지역의 위기감이 고조됐었다.

국도87호선 등 낙석구간 및 시도1호선 침수지역 등을 긴급복구 했으며, 영평천 등 위험도로의 교통을 통제했다.

현재 하천제방 및 사면유실, 도로침수 등 공공시설 피해와 농경지 침수 등 사유시설물 피해가 발생했으나 85%가량 응급복구가 이뤄졌다고 말했다.

박윤국 시장은 ”계속된 호우로 지역 곳곳에서 도로유실과 침수 등 피해가 발생해 주민들의 불편이 가중되고 있다“며, 피해 최소화를 위해 응급복구 등에 모든 인력과 자원을 총동원 할 것”을 주문하면서 “기후 변화에 따라 지역에 한 단계 높은 차원의 항구적인 복구계획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신선호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