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산시 의원연구단체, 생활폐기물 배출 연구 현장활동 실시

수원시 자원순환센터·안산시 재활용선별센터 잇달아 방문
이관희 기자 | 0099hee@segyelocal.com | 입력 2020-08-11 11:46:43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연구모임 일행들이 안산시 재활용선별센터를 방문해 기념촬영에 임하고 있다. 사진=안산시의회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이관희 기자] 안산시의회 의원연구단체 ‘생활폐기물 배출에 관한 연구모임’이 최근 폐기물 배출 방안 개선을 위한 자료 수집 차 관련 시설에 대한 현장활동을 실시했다.

 
생활폐기물 연구모임 소속 윤석진·이기환·김정택 의원은 지난 10일 연구모임 외부전문가·용역수행업체 관계자·안산시 청소정책팀 관계자 등과 수원시 자원순환센터·안산시 재활용선별센터를 잇달아 방문했다.


지난 2월부터 올바른 생활폐기물 배출에 관한 정책 연구를 위해 업계와의 간담회, 연구용역 추진 등의 활동을 이어오고 있는 연구모임은 이날 현장 활동에서 시설 별 폐기물 수집 및 선별 과정을 파악하고 그 동안 폐기물 수거 방안 개선책으로 논의해 온 재활용 쓰레기봉투 사용에 대한 시설 관계자들의 의견을 들었다.


현장에서는 재활용 쓰레기봉투 사용의 효과에 대한 검증 사례가 적다는 점과 배출시 성상별 분리가 제대로 되지 않을 경우 파봉 절차만 추가될 뿐 효과가 반감된다는 점 등의 의견이 나온 가운데 시민 의식의 변화를 촉발하기 위해서는 봉투 사용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이에 의원들은 재활용 쓰레기봉투 사용 안을 현재 진행하고 있는 연구용역의 결론 중 하나로 제시하기로 하고, 향후에도 재활용 봉투 사용의 효과 분석과 추가 개선책 모색 작업을 병행하기로 했다.

 
현재 안산시의회에는 ‘생활폐기물 배출에 관한 연구모임’을 비롯해 ‘상생’과 ‘안산 청소년·아동 연구모임’, ‘미래의 빛’, ‘우리는 모두 꽃이다’ 등 5개의 연구단체가 구성돼 있다. 이들 단체는 오는 11월 말까지 단체별 과제를 중심으로 연구 활동을 벌이게 된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관희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