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개불 3만 마리 '인천 옹진군 영흥해역' 방류

인천시 수산자원연구소, 어업인 소득증대 기여 기대
장관섭 기자 | jiu670@naver.com | 입력 2018-10-12 11:52:39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어린개불들이 방류후 갯벌 속으로 들어가고 있다. (사진=인천시청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장관섭 기자] 인천시 수산자원연구소는 겨울철 별미로 알려진 어린개불 3만 마리를 인천 옹진군 영흥해역에 방류했다.

 

12일 업계에 따르면 방류하는 어린개불은 2018년 4월 성숙한 어미로부터 난과 정충을 수거하여 인공수정 후 실내에서 30여 일간의 부유유생시기를 거쳐 약 5개월 동안 모래 속에 잠입시켜 사육한 3cm내외의 어린개불이며, 약 1년 정도 후면 성체로 성장해 어업인 소득증대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 어린개불 방류 모습. (사진=인천시청 제공)

 

개불은 조간대에서부터 수심 100m 정도까지의 모래와 뻘이 섞인 사니질에 U자형의 구멍을 파고 서식하고 있으며 산란은 3∼4월과 11∼12월 두 번에 걸쳐 이루어지고 몸길이는 10∼30cm, 굵기는 2∼4cm로 붉은빛이 도는 유백색의 체색을 가지고 있다.

 

개불은 저질에 뚫은 U자형의 구멍으로 바닷물의 순환을 용이하게 하여 저질을 정화시키는 능력이 탁월하고 갯지렁이 보다 16배 이상 뛰어난 갯벌 정화능력을 가지고 있으며, 단맛이 강하고 타우린, 글리신 등의 함유량이 높고 비타민 C와 E가 풍부해 항암이나 면역 강화, 혈전용해, 다이어트 등에도 효과적인 것으로 분석됐다. 

 

▲ 어린개불. (사진=인천시청 제공)

 

최근 인천과 경기도 연안의 바지락 양식장 중 바지락 자원양이 감소한 지역에 개불이 서식 하면서 자연적으로 개불 서식지가 조성되었고 일부 지역에서는 바지락 대신 주 수입원이 되었고 개불은 겨울철에 채취하는 특성상 개불체험어장 운영 등을 통해 겨울철 비수기인 어업인에게 소득을 창출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한편 신정만 시 수산자원연구소장은 “해삼, 동죽, 참담치 등 우량의 수산종자를 생산하여 연내 인천연안에 방류할 계획이다”며, 또한, “인천 특산품종 및 고부가가치 어종을 생산 할 수 있는 기초 기술을 개발하여 자원 회복 및 어획량 증가에 따른 어업인 소득증대에 기여하고자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장관섭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