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블로 피카소 탄생 140주년 기념 특별전

5월1일 예술의전당 한가람미술관 개막
이호 | news@segyelocal.com | 입력 2021-04-27 12:04:47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파블로 피카소, 한국에서의 학살, 1951, 합판에 유화ⓒ 2021 - Succession Pablo Picasso - SACK (Korea)

 

[세계로컬타임즈 이호 기자] 피카소의 '한국에서의 학살'(사진 위)이 세상에 선보인지 70년 만에 작품의 무대인 한국 땅에서 역사적인 전시를 갖게 된다. 

 

'한국에서의 학살(MeC)'은 피카소가 1950년 6월25일 발발한 한국전쟁과 그해 7월 소련의 원자폭탄 개발을 보고 그의 반전 평화 의지를 표현하기 위해 구상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져 있다. 

 

가로 2m 화폭의 왼쪽에 공포에 질린 벌거벗은 여인과 아이들이, 오른쪽에 이들을 향해 총을 겨누는 군인들이 그려져 있다.

 

‘파블로 피카소 탄생 140주년 기념 특별전’이 다음달 1일 예술의 전당 한가람 미술관에서 개막한다.

 

프랑스 파리국립피카소미술관의 유화와 판화, 도자기 등 110여 점의 피카소 작품을 선보인다. 

 

이번 특별전은 피카소의 20대 청년시절부터 예술적 작업이 왕성했던 80대 만년의 작품까지 망라해 피카소 미술 70년을 한자리에서 만나볼 수 있다.


▲ 작품을 담은 상자(크레이트 Crate). 크레이트는 작품 보호를 위해 3중 보호막으로 특수제작돼 운송 중의 충격과 기온 변화 등 외부 요인으로 부터 작품을 완벽하게 보호한다. (사진= 비채아트뮤지엄 제공)

 

'피카소 특별전' 작품은 프랑스 파리에서 화물기 2대, 여객기 2대로 총 4회에 걸쳐 인천공항을 통해 들어왔다. 이번 작품 공수 때 작품을 담은 상자(크레이트 Crate)도 눈길을 끌었다.

 

작품 보호를 위해 3중 보호막으로 제작돼 운송 중의 충격과 기온 변화에 완벽하게 보호할 수 있도록 특수제작된 상자다.

 

전수미 비채아트뮤지엄 관장에 따르면 "단일 전시 가운데 ‘대가의 진품 작품’이 25톤에 달하는 어마어마한 물량으로 공수된 것은 이번이 사상 최초"라며, "이번 피카소 특별전에 전시되는 110여 작품의 가격(평가액)은 모두 합쳐 2조원에 달한다"고 밝혔다.

 

이어 “피카소의 '한국에서의 학살' 1,000억 원을 비롯해 800억 원대에 이르는 '마리 테레제의 초상' 등 여인 연작, 희소가치를 평가받는 초기작과 블라르 판화 연작, 도자기 등 전시 작품에 든 보험평가액도 모두 9,000억 원으로, 역대 최고 수준"이라고 전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호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