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탄의 길

변성진 사진작가 44
김영식 기자 | ys97kim@naver.com | 입력 2021-02-26 12:17:15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변성진 작가.

 

오늘도 우리는 열심히 살았다.


우리는 누군가를 위해 하얗게 불태우는 것이 아니라

결국, 

나 자신을 위해 하얗게 불태우고 있는 것이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식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