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기 신도시, 패스트트랙 적용 등 신속 공급

보상 평균 10개월 조기 착수…교통대책도 1년여 이내 확정
최경서 | 입력 2021-01-26 12:29:08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3기 신도시는 패스트 트랙을 적용해 신속하게 사업이 추진될 것으로 보인다. 사진은 3기 신도시에 포한된 경기도 고양시 창릉동 일대 모습. (사진=뉴시스)

 

[세계로컬타임즈 최경서 기자] 정부에서 부동산대책으로 추진하고 있는 3기 신도시는 지구계획 수립·토지보상 병행 등 패스트 트랙(Fast-Track)을 적용해 보상 착수기간을 기존 대비 평균 10개월 이상 단축하는 등 신속하게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26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남양주왕숙·하남교산·인천계양 지구는 현재 보상절차가 진행하는 가운데 지구계획안을 마련해 관계기관 협의 중이며 올해 상반기에 순차 확정할 방침이다.


고양창릉·부천대장 지구는 상반기에 보상공고 할 계획으로, 도시·건축·교통 등 분야별 전문가들이 참여해 지구계획안을 마련 중이며, 2021년 말까지 확정할 예정이다.


특히 3기 신도시는 본 청약보다 1~2년 먼저 공급하는 사전청약제를 시행해 주택공급시기를 기존 신도시 대비 평균 4년9개월 정도 단축해 조기 공급할 계획이다.

 

▲고양 창릉 광역교통개선대책. (자료=국토부)

사전청약은 오는 7월에 인천계양 지구를 시작으로 시행되며, 9~10월에는 남양주왕숙2 그리고 11~12월에는 남양주왕숙·하남교산, 고양창릉·부천대장 지구 등 수도권 공공택지에서 연말까지 3만호를 조기공급하며, 나머지 3.2만호는 2022년에 입주자를 모집할 계획이다.


3기 신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으로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 심의를 거쳐 인천계양 1만 7천호와 부천대장 2만호의 교통대책이 확정됨에 따라 3기 신도시 교통대책이 모두 확정됐다.


3기 신도시는 입주에 교통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입지 발표당시 교통대책을 마련했으며, 사업별 검증·관계기관 협의 등을 신속히 추진해 기존 대비 평균 16개월 이상 빠르게 교통대책을 조기 확정했다.

 

▲인천계양·부천대장 광역교통개선대책. (자료=국토부)

3기 신도시 광역교통개선대책은 서울 도심까지 30분대 출·퇴근이 가능하도록 지하철 등 대중교통 투자를 확대했으며, 사업추진과정에서 시행착오를 최소화하기 위해 지방자치단체와 사업계획을 함께 수립했다.

 

광역교통개선대책 확정 이후 주요 사업에 대해 공공기관 예비타당성 조사를 거쳐 사업계획을 확정하고, 인·허가 절차 등을 추진할 방침이다. 

 

이번 교통대책이 확정된 인천계양·부천대장 지구는 서로 인접한 지역임을 감안해 신도시 연계성을 강화하기 위해 광역교통개선대택은 두 지구를 통합해 수립했다. 


대중교통 부분은 김포공항역~계양지구~대장지구~부천종합운동장을 잇는 S-BRT(Super BRT·간선급행버스체계 일종) 등 신 교통수단을 설치해 주변 철도노선(5·7·9호선과 공항철도·GTX-B 등)으로 원활한 연계가 가능한 교통망을 구축한다.

 

▲남양주 왕숙 광역교통개선대책. (자료=국토부)

도로교통 부분은 국도39호선 확장·경명대로 신설·오정로 확장 등을 통해 도로용량을 확보하고 도로 연계성을 개선해 광역교통 접근성을 대폭 강화한다.

 

이처럼 인천계양·부천대장 지구 교통대책이 확정됨에 따라 대중교통 32건, 도로교통 49건 등 81건의 3기 신도시 교통대책 수립이 모두 완료됐다. 

3기 신도시 교통대책은 특히 철도·S-BRT 등 대중교통시설을 중심으로 주변지역의 교통도 함께 감안하는 교통계획을 수립했다. 


이는 주요 교통시설 개통 전에 입주 초기 교통불편을 최소화 할 수 있도록 버스 등 대중교통 운영 비용을 지원토록 한 것이다.

 

▲하남 교산 광역교통개선대책. (자료=국토부)

국토부 관계자는 “광역교통개선대책이 시행되면 3기 신도시에서 서울 도심까지의 통행시간이 대폭 단축된다”며, “3기 신도시와 함께 기존 도로 혼잡도 개선 등 주변 지역의 교통여건도 크게 개선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한편, 3기 신도시 교통대책 가운데 철도사업은 지방자치단체 등이 참여하는 관계기관 협의체를 통해 시행방식 등 세부사항을 정하고 상위계획 반영, 기본계획 착수 등을 진행할 예정이다.


도로사업 이외 나머지 사업도 관련용역을 발주하고 실시설계 등을 차질 없이 추진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최경서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