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 '도시재생 사업' 가속도

인천형 도시재생 모델 수립에 행정력 집중
장관섭 기자 | jiu670@naver.com | 입력 2018-09-10 12:34:53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2018 정부의 도시재생 뉴딜사업 선정된_석남동 주변 모습 (사진=인천시청 제공) 

  

[세계로컬신문 장관섭 기자] 인천시가 시민 주도의 도시재생 사업 추진에 가속도를 내고 있다.

 

지난 7월 새롭게 출범한 박남춘 시장은 원도심과 신도심의 균형 발전을 시정 최우선 과제로 삼고, 시민과의 소통·협치 기반 마련과 인천형 도시재생모델 수립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시는 시장 직속의 도시재생위원회를 설치하고, 정무부시장을 균형발전정무부시장으로 명명해 원도심 활성화를 총괄할 계획이다. 또 계획부터 운영까지 주민공동체가 중심인 ‘더불어 마을’을 조성하고, 빈집 정보 조회와 활용이 가능한 ‘빈집은행’을 구축한다. 정부의 도시재생 뉴딜사업도 5년 간 20개소 추진이 목표다. 

 

인천시는 원도심의 저층 주거지를 정비해 되살리는 소규모 마을 재생사업인 ‘더불어 마을’을 매년 10곳 이상 조성할 계획이다. 

 

‘더불어 마을’은 정비구역 해제지역이나 노후.불량 주택이 밀집된 저층 주거지역을 대상으로, 원주민들이 직접 참여해 마을 활성화 계획을 세우고 주민 중심 거버넌스를 중심으로 마을을 가꿔나가는 사업이다. 

 

또 원도심의 빈집에 대한 실태조사 및 정비계획을 수립하고, 빈집 정보를 조회하고 활용도 할 수 있는 ‘빈집은행’을 내년에 구축한다. 

 

시는 원주민들이 떠난 도심부에 방치된 빈집이 지속 증가하며, 도시미관을 해치고 거주민들의 안전을 위협하는 등의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2013년부터 ‘폐·공가관리정비 사업’을 추진했다. 그 결과 총 2,550동 중 928동의 폐·공가에 대한 수리(안전조치), 철거, 주차장이나 공원 등 시민들을 위한 공간으로 꾸몄다.  

 

그리고 지난해 정부의 도시재생 뉴딜사업으로 인천의 5곳이 선정된데 이어 올해 경인고속도로 일반화구간 주변인 석남역을 포함 5곳이 선정돼, 총 10곳 총 908억원의 국비를 확보해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하게 됐다. 

 

주민들과 적극 소통·협력하고, 각 지역의 특색을 살린 맞춤형 사업으로 마을의 생태계를 활성화하고 지속 성장하도록 추진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주민협의체를 사업추진협의회로 확대 구성하고, 현장소통지원센터를 설립하고, 주민들과 지속 토론하고 교육을 시행할 계획이다. 

 

그 외 올해 광역공모사업으로 선정된 중구 신흥동 38-9일원 ‘신흥동 공감마을’, 계양구 효성1동 169-112일원 ‘서쪽 하늘아래 반짝이는 효성마을’, 강화군 강화읍 남산리 일원 ‘고려 충절의 역사를 간직한 남산마을’, 옹진군 백령면 진촌리 일원 ‘백령 심청이마을’ 사업은 2019년부터 2022년까지 총사업비 1,866억원이 투입되며 이중 재정사업비로 600억원(국비 300억, 시비150억, 군구비 150억)이 지원될 계획이다. 

 

이로써 인천은 지난해 도시재생 뉴딜사업으로 선정된 남동구‘만수무강 만부마을’, 서구‘상생마을’, 동구‘패밀리-컬처노믹스 타운, 송림골’ 부평구‘인천을 선도하는 지속가능부평 11번가’, 동구‘다시, 꽃을 피우는 화수 정원마을’5곳과 올해 새롭게 선정된 5곳까지 총 10곳에 대해 시민 주도의 도시재생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안전문화·지역경제를 보는 눈-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장관섭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