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즉석밥 게섯거라”··· 하림, 쌀밥 시장 진출

100% 쌀·물로만 만들어…‘순수한밥’ 출시
조주연 기자 | news9desk@gmail.com | 입력 2021-03-04 12:49:51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하림이 쌀과 물로만 지은 프리미엄 즉석밥 제품, ‘순수한 밥’을 출시해 소비자들에게 선보였다.(사진=하림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조주연 기자] 하림이 쌀밥 시장에 진출했다. 

 

하림은 100% 쌀과 물만으로 지은 차별화된 ‘하림 순밥(순수한 밥)’을 편의점 등에 론칭하고 프리미엄 즉석밥 시장에 진출한다.

 

하림의 이번 쌀밥 시장 진출은 오랜 기간 준비해 온 종합식품기업으로의 확장을 상징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또한, 추가적으로 가정간편식(HMR) 제품 등을 단계적으로 출시하며 식품 플랫폼 기업으로 발전해 나갈 계획인것으로 전해졌다.

 

하림에 따르면 하림의 즉석밥 순밥은 갓 도정한 신선한 국내산 쌀과 깨끗한 물만으로 지은 그야말로 순수한 밥으로 집 부엌에서 짓는 밥맛을 그대로 구현했다.

 

“집에서 밥을 지을 때도 첨가제를 넣나요? 라는 물음에 대한 응답”이라는 게 순밥에 대한 하림측의 설명이다.

 

집에서 밥을 지을 때 어떠한 첨가물(산도조절제, 보존제 등)도 넣지 않듯이 하림의 순밥은 오로지 100% 쌀과 물만으로 지은 밥으로 구수한 밥 냄새 외에는 어떤 잡내도 나지 않는다는 것이다.

 

또한, 뜸들이기 공정을 갖춰 집에서 갓 지은 밥과 같이 밥알이 전혀 눌리지 않고 알알이 살아있는 것도 차별화 된 포인트다. 

 

밥알이 살아 있어 국물이나 소스류와 곁들여 먹으면 더욱 맛있는 쌀밥의 식감을 느낄 수 있다.

 

아울러 반도체 공장 수준의 클린룸(클래스 100, NASA 기준)에서 가수(물붓기)와 취반(밥짓기), 실링(포장하기)을 함으로써 안전성을 극대화했고, 차별화된 뜸들이기 등 최첨단 공정을 도입해 밥맛을 최대한으로 끌어올렸다는 것이 하림 측의 설명이다.

 

하림 순밥은 사각형 트레이에 210g씩 담겨 있으며 전자레인지(2분)로 편리하게 조리할 수 있어 맞벌이 가정이나 혼밥을 즐기는 소비자들도 간편하면서도 따뜻한 가정식 집밥을 즐길 수 있다.

 

국내 최대의 닭고기 전문기업 하림이 한민족의 기초음식이자 농경문화의 본질이라 할 수 있는 밥 시장에 진출한 것은 종합식품기업으로의 확장과 닭고기와 쌀밥이라는 단백질 및 탄수화물의 대표 식품을 통해 국민의 주식을 책임지는 기업이라는 선언적 의미를 갖는다.

 

하림은 즉석밥을 시작으로 다양한 가정간편식과 라면, 천연육수 소스 등 순차적으로 시장에 내놓을 예정이다.

 

하림 관계자는 “쌀과 물 이외의 어떤 첨가물도 넣지 않은 하림 순밥처럼 하림에서 출시하게 될 모든 식품은 자연의 신선한 식재로만으로 최고의 맛을 내는 하림그룹의 식품철학을 바탕으로 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조주연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