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자치구, 폭염 취약계층 안전 ‘집중 관리’ 나서

폭염 경보 모니터링·특별 순찰조 운영 등 활동 강화
최경서 | noblesse_c@segyelocal.com | 입력 2019-08-06 12:39:07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연일 폭염 경보로 예년 못지 않은 무더위에 폭염 취약계층의 안전이 우려되고 있다. (사진=뉴시스)

 

[세계로컬타임즈 최경서 기자] 전국적으로 40도에 육박하는 폭염이 지속되면서 서울 자치구들이 폭염취약계층 집중관리 강화에 나서고 있다. 중구의 경우 재난종합상황실에 폭염대책본부를 구성해 운영하고 있다.

 

6일 서울시에 따르면 중구는 지난 5월 독거어르신과 장애인·만성질환자 등 폭염취약가구 1,510세대를 직원들이 직접 방문하고 건강상태와 복지수요를 파악해 폭염 계획을 사전에 수립했다.


이를 토대로 폭염특보 발효 후 48시간 안에 담당 폭염 취약세대와 접촉해 안전을 관리하는 체계를 가동하고 있다.

중구청은 오는 9일까지 중림동 호박마을과 황학동 여인숙 골목, 약수동 다가구 밀집지역 등 주거취약 지역을 직접 방문해 폭염대비 행동요령을 안내하며 취약계층 보호활동에 나설 방침이다.

앞서 거동불편 환자, 유아·아동 다자녀가 있는 가정, 홀몸어르신 가구 등 폭염 기간 피해가 우려되는 113가구를 우선 선정해 에어컨을 설치하고 3개월분의 에어컨 전기료를 지원할 방침이다.

야외에서 폐지를 모으는 노인들의 온열질환도 예방에 나선다. 폭염 기간 중엔 폐지 수집을 중단하고 휴식을 취하도록 유도하고, 이로써 발생하는 금전적 손실은 구청이 보전해준다.

중구청 관계자는 "가만히 있어도 숨이 막힐 것 같은 무더운 날씨가 계속되고 있다"며 "이에 따라 폭염 취약계층 안전 관리에 빈틈이 없도록 폭염 취약계층 집중 관리에 힘쓰겠다"고 말했다.

강남구도  다음 달까지 특별순찰조를 편성하는 등 노숙인 보호활동을 강화에 나선다.

특별순찰조는 폭염특보와 열대야 발생 시 오후 1~4시와 밤 8~11시에 노숙인 활동 지역 등 33개소를 집중 관리할 방침이다.

강남구는 현재 거리노숙인 특별순찰반이 3개조로 나눠서 활동하고 있다. 지난달에는 여성 순찰대원 2명을 증원해 여성 노숙인 보호에도 힘쓰고 있다.

한편, 강남구는 온열질환 노숙인을 쉼터나 보호시설, 무더위 쉼터 등으로 인계하고 자립 의지가 있는 경우 임시주거비 등을 지원하고 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최경서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