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탁·방향·살균제 모든 성분 공개된다

성분명·용도·화학물질 안전정보 등
상반기까지 초록누리(생활환경안전정보시스템)공개
초록누리 앱 바코드 스캔하면 제품정보 확인 가능
이효진 기자 | dlgy2@segyelocal.com | 입력 2021-01-27 12:47:46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환경부 전경 (사진=뉴시스)

 

[세계로컬타임즈 이효진 기자] 드디어 소비자들이 세탁·방향·탈취·살균제 등 생활화학제품에 속한 화학물질 성분에 대한 안전정보를 알 수 있게 됐다. 

 

27일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에 따르면 22개 기업 1,500여 개 생활화학제품에 포함된 화학물질의 전성분 정보가 올해 상반기까지 ‘초록누리(생활환경안전정보시스템)’에 공개된다.


전성분 공개 대상 생활화학제품은 세탁·방향·탈취·살균제이며, 2018년부터 현재까지 1,417개 제품의 전성분이 공개됐으며 나머지 83개 제품은 올해 상반기 내로 공개된다.

공개내용은 △기본정보(제품명·업체명·연락처·주소) △함유성분 정보(성분명·용도·화학물질 안전정보) △안전사용정보(신고번호·사용상 주의사항·어린이보호포장대상)이다.

소비자는 초록누리 앱을 활용해 바코드를 스캔하면 손쉽게 제품정보 확인할 수 있다.

이번 생활화학제품 전성분 정보 공개는 소비자 안전을 위해 기업의 책임의식을 이끌기 위해 2017년부터 추진했던 ‘생활화학제품 안전관리 자발적 협약(이하 자발적 협약)’에 따라 이뤄졌다.

환경부와 시민단체는 일부 기업체에서 생활화학제품의 원료물질 성분 공개가 영업비밀에 속해 공개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설득하기 위해 실무회의를 통해 ‘자발적 협약’을 맺었다.

자발적 협약 후 실무협의회를 거쳐 기업에서는 함량(혼합비율)에 관계없이 제품에 함유된 모든 성분을 정부에 제출하고 정부는 함량을 제외한 모든 성분 정보를 소비자에게 공개하기로 협의했다.

협약기업은 비의도적 성분을 제외한 모든 화학물질을 공개해야 하며, 비의도적 성분이라도 발암물질이나 환경호르몬 물질이면 공개(0.01% 이상)하도록 했다. 또한, 기업의 영업비밀 성분이라도 인체 유해성이 높다면 소비자 알권리를 위해 공개하도록 결정했다.

정부·시민사회·협약기업은 전성분 공개 정보의 신뢰성을 검증하기 위해 민·관·학 전문가로 구성된 ‘검증위원’를 통해 심사 후 적합한 경우 공개하고 있다.

환경부 관계자는 “이번 전성분 공개를 통해 소비자의 알권리가 더욱 강화됐다”며, “올해 하반기부터는 전성분과 함께 각 성분에 대한 관리등급을 알기쉽게 공개해 소비자가 합리적인 선택을 할 수 있도록 정보공개를 확대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효진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