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 상록수장학재단 이상춘 이사장은 ‘기부왕’

창립 12주년 맞아…재단 건물 등 104억 7천만원 상당 재단 기부
유영재 기자 | jae-63@hanmail.net | 입력 2020-05-22 13:10:41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이상춘 상록수 장학재단 이사장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세계로컬타임즈 글·사진 유영재 기자] 경기 부천시 도당동 상록수장학재단에게 20일은 뜻 깊은 날이었다. 지난 2008년 5월 20일에 장학재단을 설립한지 12주년을 맞는 날이기 때문이다.


설립 당시 장학재단 대지 3,768㎡와 건축물 등 104억 7,000만 원 상당 기부에 이어 12년 동안 유학생 등 2,350명에게 약 40억 원 규모의 장학금을 지급했다.

 

▲ 이상춘(왼쪽 네번째) 이사장이 상록수장학재단 창립12주년 기념식에서 관계자들과 축하케이크를 자르고 있다. 


이상춘 상록수장학재단 이사장은 “2009년 장학생 12명 시작으로 매년 학생 수를 늘려 2020년 현재까지 2,350명으로 늘었으며, 숭실대에 매년 1억 원씩을 기부하고 있다”며 “국립암센터에 베트남·우간다·필리핀 등 유학생들에게 1인당 1,000만 원을 지원해 매년 한 명씩 박사학위 취득해 고국으로 돌아가 대한민국을 알리는데 기여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그동안 사회에 어렵고 힘든 분야를 지원하기 위해 현재까지 약 75억 원 규모의 기부도 했다.


그는 “앞으로 중점사업으로 고향에 고등학교·대학교를 건립해 후배 양성에 노력하겠다” 며 포부를 밝혔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유영재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