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밖은 위험해”…오리가족 불안한 ‘도심 나들이’

왕복 10차선 도로 지나…주민들 손길로 안전하게 ‘구조’
최영주 기자 | young0509@segyelocal.com | 입력 2020-06-26 13:23:25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새끼오리들이 인도 위로 올라오지 못하자 어미오리가 애타듯이 바라 보고 있다.

 

[세계로컬타임즈 글·사진 최영주 기자] 대구 북구 학정동 왕복 10차선 도로가에는 대형 트럭들이 줄지어 주차해 있다. 


이곳을 지나는 중에 동네 주민 몇 분이 뭔가를 쫓으며 안타까워하는 모습을 봤다.

다가가니 인도 턱과 주차돼 있는 트럭들 사이로 오리 가족이 위험스럽게 황급히 움직이고 있었다.

어미오리와 졸졸졸 숨 가쁘게 따라가는 새끼오리 7마리.

 

▲ 오리 가족이 자신들을 도와주려는 사람들의 마음도 모르고 계속 가고 있다.

어미오리는 인도로 올라가 근처에 있는 작은 숲으로 가고 싶지만, 새끼오리들에게 그 턱은 높아만 보이고 오르려 해도 오르지 못하고 있었다.

▲ 어미가 인도 위로 올라가려고 인도 쪽으로 바라보지만 여의치가 않다.
▲ 새끼오리들은 그저 어미오리를 바쁘게 따라만 간다. 어미오리의 불안한 마음도 모른채...

도대체 오리 가족이 어디서 왔는지 알 수 없지만, 일단 안전하게 새끼오리들을 인도 위로 올려줘야만 했다.

 

하지만, 주민들이 따라가니 오리 가족은 황급히 도망을 가는데 자꾸 차 밑으로 들어간다.

 

반대방향으로 가면 시속 80km로 쌩쌩 달리는 차들이 마구 지나가는 대로라서 더 위험하다.


그 광경을 보고 급히 차를 세운 주민 한 사람이 주차하고 큰 노트를 들고 와서 오리들을 막아본다. 다른 주민 두 사람은 차 반대편에서 더 이상 못나오게 막고...

 

그것을 몇 차례 반복한 후 드디어 노트와 박스로 퇴로를 차단, 손으로 새끼 오리들을 한 마리씩 인도 위로 잡아 올렸다.

 

▲ 자동차 밑으로 들어가는 오리가족을 막으려는 급한 마음에 카메라가 흔들렸다.

어미오리는 얼른 새끼오리들을 모아 인도 건너 작은 숲속으로 뛰어간다. 잠시 인사라도 하듯 나무 앞에서 잠시 멈췄다가 숲속으로 사라졌다.

▲ 무사히 인도로 올려진 오리가족이 작은 숲으로 들어가는 길로 가고 있다.

오리가족을 구해준 주민들은 서로 고생하셨다며 너무 다행이라고 한바탕 웃으며 헤어졌다. 

긴장되기도, 안타깝기도, 걱정하기도, 다행이기도 한 순간이었다.

 

​오리구하기를 함께 하느라 다양한 각도에서 사진 촬영을 못했지만 생명을 구했다는 마음으로 아쉬움을 달랬다.

 

▲ 오리구하기에 함께한 주민이 "너무 다행"이라며 사진을 찍고 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최영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