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달 못 채운’ 일상회복, 결국 멈추나

26일 방역상황 종합적 분석 뒤 결정 전망
이호 | news@segyelocal.com | 입력 2021-11-25 13:43:28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사회전략반장이 지난 24일 오전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브리핑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뉴시스) 

 

[세계로컬타임즈 이호 기자] 정부는 오는 26일 열리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를 통해 현재 코로나19 상황에 대한 분석 결과와 향후 계획 등을 발표할 전망이다.


◆ “4개 카테고리 상황별 운영”

손영래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 사회전략반장은 25일 오전 기자단 백브리핑에서 “일상회복지원위원회 논의는 별도 브리핑이나 설명은 따로 없을 것”이라며 “그 결과를 종합해 내일 중대본에서 전체 상황분석과 향후 계획을 논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현재 코로나19 일상회복지원위원회는 오전부터 회의를 열고 방역대응 조치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선 현행 단계적 일상회복 중단 및 비상계획 발동, 거리두기 재강화 등 여부를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손 반장은 “내일은 상황이 엄중하고 일상회복지원위 논의 내용을 포함해 여러 대응 방안을 논의하는 중요한 시기”라며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이 직접 브리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에 따라 내일(26일) 중대본 회의에선 일상회복지원위원회에서 건의된 내용을 포함, 전반적인 방역상황에 대한 평가 및 후속 대응 방안 등 다뤄질 것으로 보인다.

손 반장은 “현재 비상계획의 정의가 모호하게 쓰이고 있는데, 처음 단계적 일상회복 발표 당시 4개 카테고리를 위험도에 따라 섞어 운영하겠다고 했다”며 “모든 가능성을 열고 논의하되, 현재 유행 양상과 위험, 어떤 수단으로 효과적으로 대응 가능한지 등을 두고 논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4개 카테고리는 ▲미접종자 유행 규모 증가시 미접종자 제한 강화 및 방역패스 확대 ▲전체 유행 규모 확산시 사적모임 영업시간 규제 검토 ▲취약시설 감염 우세시 취약시설 보호 조치 강화 ▲의료체계 확충 등으로 구성됐다.

이 가운데 거리두기 강화를 제외하고는 이미 비상계획을 계속 추진 중인 것으로도 해석된다.

현 상황 분석과 관련, 손 반장은 “위중증 환자가 증가하는 것은 고령층 돌파감염이 증가하기 때문”이라며 “고령층 돌파감염 차단을 위해선 가장 우선시해야 할 게 추가접종을 신속하게 완료하는 것”이라고 밝혔다.

그는 또 병상확보 문제와 관련해선 “기존 내린 행정명령 이상으로 중환자실 병상을 확보하기는 쉽지 않은 상황”이라며 “병상을 운용할 전문 인력과 운영체계 확보에 한계가 있다”고 했다.

현재 정부는 전국 중환자실 1,135개 수준을 확보한 상태다. 손 반장에 따르면 이는 병원 인력과 시설 등이 감당할 수 있는 최대치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호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