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꾸로 가는’ 일자리 정부…고용재난 장기화 우려

통계청, 8월 고용동향…청년실업률 10% ‘최악’
김영식 기자 | ys97kim@naver.com | 입력 2018-09-12 13:48:55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일자리 지수 악화로 현 정부 경제 정책 전반에 대한 의구심이 깊어지고 있다.(사진=통계청 제공)

 

 

[세계로컬신문 김영식 기자] 문재인 정부의 핵심 경제정책인 일자리 문제가 날이 갈수록 심각해지는 양상이다. 

 

정부의 줄기찬 개선 방안 발표에도 재난 수준의 일자리 상황 악화가 수개월째 이어지면서 장기화 우려가 커져가고 있는 것이다. 정책의 전면 재검토란 목소리가 높아지는 이유다.

12일 통계청이 발표한 8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천690만7천명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 대비 3천명 증가한 수준으로, 지난 2010년 1월 이후 8년 7개월 만에 최저치를 나타냈다.

올 초 30만명대를 상회하던 취업자 수 증가폭은 지난 2월 10만4000명 수준으로 급감한 이후 3개월째 10만명대에 그쳤으며, 5월에는 7만2000명 수준까지 곤두박질쳤다.

산업별로 구분해보면 도·소매업 취업자 수는 12만명 이상 감소한 가운데 사업지원·임대서비스업, 제조업 취업자 수 역시 10만명 넘게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반면 실업자 수는 큰 폭으로 늘어났다. 지난달 실업자 수는 113만4000명으로 전년 대비 13만4000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1월 이후 8개월 연속 실업자 수 100만명을 상회하고 있는 가운데, 국제통화기금(IMF) 외환위기가 닥쳤던 1999년 8월 136만4000명 이후 19년 만에 8월 기준 최대 기록인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청년(15~29세)실업률은 10.0%를 기록, 전년 동월 대비 0.6%p 올랐다.

전체 실업률의 경우 지난해 같은 달 대비 0.4%p 오른 4.0%로 집계됐다.

이 같은 고용지수 악화로 그간 줄기차게 이어졌던 현 정부의 경제 정책에 전면적 전환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날로 높아지고 있다.

정치 야권을 중심으로 문재인 정부의 최저임금 인상 정책에 대한 검토 요구가 지속 중인 가운데 소상공인 등 업계 일각에서도 이를 포함한 현 정부의 경제 정책 방향성 전반에 여전히 의구심을 드러내고 있다.

한편, 김동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은 이날 취업자 및 실업자 수 통계와 관련, “무거운 마음”이라며 "연내 일자리 증가를 위해 가능한 모든 수단을 동원하겠다"고 원론적 답변만을 내놨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김영식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