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진시 ‘물 절약 생활화’ 홍보

작은 습관으로 물 부족 및 지하수 고갈 문제 해결 가능
홍윤표 조사위원 | sanho50@hanmail.net | 입력 2020-02-20 13:54:4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물절약 캠페인 포스터. (포스터=당진시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홍윤표 조사위원] 당진시는 쉽게 실천할 수 있는 물 절약 생활수칙을 담은 안내문을 제작하고 대대적인 홍보를 시작한다.

급속한 기후변화로 고온 현상과 가뭄으로 인한 물 부족 문제가 해마다 반복되고 있는 가운데 시는 이로 인한 생활불편을 예방하고, 지하수 고갈 등 환경오염 문제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물 절약 운동을 추진한다.

물 절약 생활 수칙은 화장실·부엌·욕실·빨래 4개 분야로 나누어 구체적 실천방법을 안내하고 있다.

화장실에서는 △기존 변기 수조에 절수기 설치나 물병 넣어두기 △절수형 변기 수조 교체 △수시로 누수여부 확인이 있으며, 부엌에서는 △설거지통 이용하기 △수도꼭지에 물 조리개와 절수기 설치 등이 있다.

욕실에서는 △샤워시간 반으로 줄이기 △절수형 샤워헤드 교체 △양치질 물컵 사용하기다. 

 

빨래할 때는 △한 번에 모아서 세탁 △세탁기 알맞은 용량·수위 선택 △적정 횟수 헹굼 △마지막 헹굼물 재이용하기다.

시는 물 절약 수칙 안내문을 우선 수도요금 고지서에 함께 동봉해 전 가구에 발송한다. 

 

당진시 관계자는 “작은 습관부터 바꾸는 시민들의 실천이 기후변화로 인한 물 부족 문제를 해결하는 첫 걸음”이라며 “생활 속 물 절약 실천에 적극 동참해 줄 것”을 당부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홍윤표 조사위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