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주시, 소상공인 경영환경개선사업 추진

지역경제 활력·소상공인 자립기반 확충 위해 진행
허태일 기자 | hto2018@daum.net | 입력 2020-07-01 13:58:19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감동양주 이미지

 

[세계로컬타임즈 허태일 기자] 양주시는 코로나19 여파로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고 소상공인 자립기반 확충을 위해 ‘소상공인 경영환경개선사업’을 추진한다.

한국생산성본부에서 위탁 수행하는 이번 사업은 공고마감일 기준 창업 6개월 이상 영업 중이며 전년도 매출액이 10억 원 이하인 소상공인을 대상으로 120개 내외 업체를 선정해 지원한다.


양주시는 선정업체를 대상으로 2~3회에 걸친 맞춤형 컨설팅을 통한 개선사항을 바탕으로 ▲홍보 지원 ▲점포환경개선 ▲POS 시스템 등 3개 분야의 단위사업에 대해 최대 200만 원까지 지원할 계획이다.

지원비용 중 부가세를 제외한 공급가액의 90%까지 지원받을 수 있으며 업체당 1개의 단위사업만 신청할 수 있다.

대기업이 운영하는 프랜차이즈 직영점이나 가맹점·유흥업소·골프장·무도장, 휴‧폐업 사업자, 무점포 사업자 등은 제외된다.

양주시 관계자는 “이번 사업을 통해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인한 경영난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의 경제적 부담을 경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며 “앞으로도 소상공인 사업 경쟁력 강화를 위한 다양한 지원책을 적극 발굴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허태일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