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시, 능곡시장 상권활성화 간담회 진행

올해 상반기 사업 착수예정
최종일 | cchoijong@naver.com | 입력 2021-01-21 13:59:11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고양시는 능곡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일환으로 지역 의원 및 전문가, 주민과 함께하는 ‘능곡시장 일원 상권활성화 간담회’를 토당문화플랫폼(구 능곡역)에서 최근 개최했다. (사진=고양시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최종일 기자] 고양시는 능곡 도시재생 뉴딜사업의 일환으로 지역 의원 및 전문가, 주민과 함께하는 ‘능곡시장 일원 상권활성화 간담회’를 토당문화플랫폼(구 능곡역)에서 최근 개최했다.

21일 고양시에 따르면 지난 15일 열린 이번 간담회에는 고양시 도시균형개발국 관계자들과 한준호 국회의원(고양 덕양을), 원용희·왕성옥 경기도의원, 이규열·김수환·이해림 고양시의원 등 지역 의원들을 비롯해 남상오 주거복지연대 이사장, 박종덕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자문교수, 유택균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고양센터장 등 외부 전문가와 지역 주민들이 참석해 능곡시장의 상권활성화 방안을 함께 모색했다.

능곡 도시재생현장지원센터가 경기 침체와 치열한 유통 경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능곡 전통시장의 활성화방안 용역 추진에 앞서 개최한 이번 간담회에서는 ▲능곡시장 내 핵심점포 육성 ▲특화 콘텐츠 개발 ▲능곡시장 브랜드 구축 ▲문화장터 운영 등 과업을 제시하고 개선방안에 대한 다양한 의견을 나눴다.

한준호 의원은 “재미가 없으면 머무는 시간이 줄어들기 때문에 공간에 대한 의미 또한 줄어든다”며, “재미에 초점을 맞춰 다양한 콘텐츠와 마케팅을 통해 능곡시장을 활성화시켜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원용희·김수환·이해림 의원은 능곡시장을 대표할 수 있는 특화 콘텐츠를 발굴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의견을 제시했고, 김수환·왕성옥 의원은 도시재생사업으로 추진되고 있는 앵커시설이나 지역자원과의 연계가 중요하다고 입을 모았다.

한편, 전문가로 참석한 남상오 주거복지연대 이사장은 노약자, 장애인들의 접근성과 편리성을 높이기 위한 보편적인 디자인이 고려돼야 하고, 사업 추진과정에서 주민·상인들과의 협의가 가장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박종덕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자문교수는 시장의 접근성을 높이기 위해서 안내정보 체계와 같은 정보의 접근성과 지역화폐 연계를 통한 지불수단의 접근성, 스마트기술을 활용한 물리적 접근성 등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이규열 의원을 비롯한 주민들은 능곡시장 주차장 문제를 제기하며 상권 활성화를 위해 우선 주차장이 확보돼야 한다고 주차장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을 마련해줄 것을 당부했다.

마무리 발언에서 황봉연 고양시 도시균형개발국장은 “간담회에서 제시된 의견들을 적극적으로 과업에 반영시켜 나갈 것이며, 앞으로도 지역 주민 및 시장 상인들과 협의하고 소통하며 사업을 끌어 나갈 수 있도록홍보에도 더욱 관심을 기울이겠다”고 밝히며 간담회를 끝맺었다.

고양시의 능곡 도시재생현장지원센터는 간담회에서 나온 의견을 종합해 올해 상반기 중에 능곡시장 일원 상권활성화를 위한 용역 사업에 착수할 예정이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최종일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