변성진 작가 “사진 매개로 세상과 소통 원해”

인간의 근본적 ‘자유’ 탐구…‘선’ 표현 강조
김영식 기자 | ys97kim@naver.com | 입력 2020-02-26 14:00:51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변성진 작가가 최근 본지와 인터뷰를 진행하고 있다.

 

[세계로컬타임즈 김영식 기자] “기준선이라는 주제를 통해 숨바꼭질(hide&seek)하듯 아슬아슬한 우리의 자유를, 우리를 바라보는 또 다른(or) 우리(YOU)의 시선(視線)이 가진 기준(基準)의 모순(矛盾)을 이야기하고 싶었다” 


사진 경력 25년, 수제맥줏집 대표이자 사진작가로 활동하고 있는 특이한 경력의 소유자 변성진 작가는 엉뚱한 상상력의 소유자다. 예술가 소양 중 1순위로 꼽히는 ‘창의력을 겸비한 상상력’ 면에서 변 작가는 재능있는 작가로 인정받고 있다.


지난 1997년 한 스튜디오 촬영 업무로 공식적인 사진 작업을 시작한 변 작가는 그간 방송‧신문‧인터넷 등 20년 간 다수의 언론사 사진기자직을 거쳤다.


대학에서 사진을 전공하고 현장에서 실무를 익힌 후 그는 대학원 진학을 통해 전문성을 심화했으며, 4년 전 자신이 만든 가게 공간을 선‧후배 사진작가들의 전시물로 채우는 등 남들이 쉽게 가지 않는 길을 걷고 있다.


여러 차례 개인전‧단체전 진행 이력을 지닌 그는 대표적 시리즈로 ‘hide & seek or YOU’를 주저없이 꼽는다. 이는 생각‧기준‧잣대 등을 뜻하는 선(Line)을 모델 신체 위에 긋고, 이를 통해 인간 감정을 유추, 각자 자유의 근본적 의미를 탐구하는 취지의 전시다.


휴대전화 하나로 누구든 자신만의 사진예술이 가능해진 요즘, 여전히 ‘사진’을 매개로 세상과 소통하고 싶다는 변 작가를 최근 서울 성북구 소재 수제맥주 전문점 ‘F64’서 만나 인터뷰를 진행했다.

 

사진은 작가와 관객, 세상과의 이야기

독창적 ‘레이저 활용한 점‧선‧면 기법’

 

변 작가는 “사진은 작가와 관객, 세상과의 이야기를 담고 있다”면서 “예술 행위란 사회에 화두를 던지는 것으로, 대중이 이를 편견 없이 받아들여 인정할 때 진정 빛을 발할 수 있다”고 말했다.


편견이야말로 결국 진정한 감상을 방해한다는 것이다. 예술이란 용어 역시 어차피 인간이 만들어낸 것에 불과하다고도 했다.


결국 변 작가는 사람이란 존재 자체가 이 세상 최고의 예술 작품이며, 작품이란 나의 내면을 사진이란 매개체를 통해 형태화한 것이라고 말한다. 변 작가 작품에 ‘사람’이 유독 많이 등장하는 이유다.


이 같은 예술적 철학을 기반으로 변 작가는 최근 잇따라 ‘hide & seek or YOU’란 타이틀의 사진전을 시리즈 형태로 열고 있다. 말 그대로 “숨바꼭질 또는 당신”이란 뜻이다.


‘hide & seek(숨바꼭질)’는 작가적 관점, ‘YOU(당신)’는 관객적 관점을 각각 의미하고 있다. 작품 속 ‘선’을 통해 작가와 관객 간 근본적 ‘자유’를 탐구하는 이른바 ‘술래잡기’가 시작된다.


변 작가는 “우리에게는 개인적 또는 공통적인 선이 있다”며 “선은 생각, 기준, 잣대, 관념, 속박, 번뇌, 규칙, 욕망의 선이자 자유의 선으로, 우리는 늘 기준의 선을 정해야 하고, 정해진 규칙 안에서 살아야 한다”고 말했다.


또한 “누구나 자유를 누릴 권리가 있지만, 자유를 갈망하는 것에서조차 자유롭지 못해 결국 기준 안에서의 자유를 누리고 있는 것뿐”이라며 “우리는 누구도 완벽하게 자유로울 수 없으며, 절대 가질 수 없는 것이 자유”라고 강조했다. 자유의 ‘양면성’을 지적한 셈이다.

 

‘hide & seek or YOU’ 작품들. 변성진


특히 변 작가는 세계 최초로 ‘레이저를 활용한 점‧선‧면 기법’으로 이번 작품을 완성했다. 전 세계 유일한 기법인 만큼 붙여진 이름도 없다.  


빛의 직진과 굴절, 반사 등 성질을 응용해 만들어낸 이 기법은 변 작가가 자신의 가게 속 작은 공간을 활용해 마련한 작업실에서 오랜 기간 홀로 노력해온 결과다.


이런 독특한 사진기법을 투영해 탄생된 여러 작품들은 특히 ‘100% 사람’ 모델과 이들 신체 위 그어진 선 등을 통해 그 의도가 강조된다.


이와 관련, 변 작가는 “작품 속 모델 신체에 그어진 선은 단순한 선이 아니라 우리가 지켜야 할 사회의 기준선이자 그 선을 바라보는 시선”이라며 “가장 원초적이자 순수한 모습, 보는 이의 관점에 따라 다양한 화두를 만들어내는 누드 형식을 통해 남성과 여성이 느끼는 내·외면을 표현했다”고 설명했다.


변 작가는 특히 인간의 가장 원초적인 모습을 중요시하고 있다. 작품 속 등장하는 모델은 대부분 누드 형식으로, 보는 사람의 관점에 따라 다양한 주제를 만들어내 결국 우리네 더욱 완전한 자유 영역을 고심케 한다.


빛과 그림자, 특히 선을 이용해 모델의 신체를 자르고 연결하기를 반복, 그 안에서 규칙과 불규칙의 경계를 표현해냈다. 누군가는 숨고 누군가는 찾고, 또 누군가는 가만히 지켜보는 숨바꼭질처럼 묘한 긴장감을 주는 인간관계에 대한 이야기이자 변 작가 자신의 또 다른 모습이라는 것이다.


변 작가는 “세상 모든 일은 나로부터 시작된다”며 “개인적 일기를 쓰듯 모델에 내 감정을 투영, 인간관계에 있어 보이지 않는 선을 그대로 드러냄으로써 모든 감정을 YOU(관객)과 교감하고 싶었다”고 강조했다.

 

사진교육가 조아   전세계 독창적 촬영기법 소유자

초기 활동 어려움맥주와 전시 만남’ F64 설립 계기

 

변 작가는 지난 2002년 단체전을 시작으로, 이달 전주 개인전까지 수십 차례에 걸친 전시회를 통해 업계 영향력을 높여가고 있다. 대한사진예술가협회 창립 74주년 기념 기획전서 우수작품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또한, 사진교육가 조아 작가는 최근 자신의 저서 ‘그래서 특별한 사진읽기’에서 변 작가에 대해 “자신만의 철학이 뚜렷한 독창적인 누드촬영 기법의 소유자”라고 극찬, 업계 이목을 끌었다.


조 작가는 이 책을 통해 대한민국 13대 사진작가를 나름대로 선정하고, 변 작가를 ‘아트누드 분야’ 전문 작가로 소개했다.


그럼에도 변 작가는 사진업계에 발디딘 초기, 현실적 어려움에 직면했고, 이는 지금도 여전히 모든 후배 작가들의 발목을 잡는 “현재 진행형”이라고 비판했다. 유능한 신진 작가들의 전시 기회 부족으로 과도하게 제약받고 있다는 것이다.


작가 인지도와 ‘팔릴 만한’ 작품 위주로 전시가 우선시된다는 점도 지적된다. 제 아무리 포트폴리오가 뛰어나다 하더라도 인지도 없는 신진 작가는 외면받기 일쑤다.


이 같은 시장 양상은 재능있는 이른바 ‘미래형’ 작가들의 작품 활동 위축으로 이어지는 악순환의 고리로 작용하고 있다. 재능있는 신진 작가들에 대한 더 큰 관심이 절실한 이유다.

 

‘F64’ 내 전시된 수많은 사진작품들. 변성진


이와 관련, 변 작가는 “사진을 배워가던 시절, 나도 그랬고 주위 모든 작가들이 한결같이 자신의 작품을 소개할 수 있는 전시 공간 부족을 지적했다”며 “이런 상황은 20여 년이 지난 지금도 여전히 이어지고 있다”고 토로했다.


이어 “유럽 여행 중 한 카페에서 미술작품 여럿을 벽에 걸어놓고 전시하고 있는 광경을 목격했다”며 “직접 만든 ‘F64’ 역시 수제맥주와 사진작품을 결합한 전시 공간으로 활용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펍’이란 공간 특성상 수많은 사람들이 드나드는 만큼, 이 곳에 전시된 작품들이 대중에 빈번히 노출될 수 있다는 장점에서 착안한 아이디어다.


실제 현재 ‘F64’ 모든 벽면에는 여전히 수많은 사진 작품들이 전시 중이며, 설립된 지난 4년 간 단 하루도 쉬지 않고 있다는 설명이다. 올해 6월까지 전시 작가 섭외도 모두 완료된 상태다.


변 작가는 “이 곳은 사진을 사랑하는 모든 선후배 작가들의 예술복합 공간으로 활용하고 싶다”고 말했다. 독창적 기법에 엉뚱한 상상력을 더한 변 작가는 오늘도 그 누구도 가보지 않은 길을 힘차게 걸어가고 있다.


한편, 변 작가는 ‘자유·소멸·인간’ 관련 동·서양 철학을 바탕으로, 인간 관계와 샤머니즘·나무·꽃 등을 주제로 개인 작업·전시·강의 활동을 꾸준히 이어가고 있다. 

 

특히 갤러리 형식을 표방한 수제 맥주 전문점 ‘탭하우스 F64’를 운영, 전시와 맥주 문화의 융합을 위한 다양한 실험도 이뤄지고 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식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