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추농가 대상 가격안정 지원사업 접수

무주군, 9월 30일까지
조주연 기자 | news9desk@gmail.com | 입력 2018-09-10 14:16:06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무주군 고랭지 배추(사진=무주군 제공)

 

[세계로컬신문 조주연 기자]전북 무주군은 가을배추 재배 농가를 대상으로 ‘가격안정 지원사업’ 접수를 받는다.

 

가격안정 지원 사업은 농민들이 안심하고 농사를 지을 수 있도록 농산물 시장가격이 기준 이하로 하락했을 때 차액을 보전해 주는 것이다.

 

10일 무주군에 따르면 오는 30일까지 지원에 나서는 대상은 직접 가을배추를 생산하고 통합마케팅 전문조직 또는 지역농협에 계통 출하하고 있는 농업인이다.

 

지원범위는 1천∼1만㎡로 지원을 희망 농업인은 사업신청서와 통합마케팅 전문조직과 체결한 출하 계약서를 농지가 소재해 있는 읍면사무소(산업담당) 또는 조공법인, 지역농협에 제출하면 된다.

 

무주군청 산업경제과 박각춘 가공유통 담당은 "농산물 가격이 하락했을 때 차액의 일부를 보전해주기 때문에 농업인들은 위축되지 않고 농사를 지을 수 있다"라며 "해당 농가들이 빠짐없이 지원받을 수 있도록 홍보에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무주군은 지난 6월,사업 신청을 받은 관내 건(乾) 고추 생산 225농가(530,959㎡, 121,687kg)에게 오는 11월 기준 가격이 정해지면 차액의 90%까지를 지원해줄 예정이다.

 

건(乾) 고추와 가을배추는 2018년도 전라북도 주요 농산물 가격안정 지원 사업 대상 품목(가격 등락폭이 큰 노지작물 선정)이다. 

[저작권자ⓒ 안전문화·지역경제를 보는 눈-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조주연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