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성모병원, '쇼그렌 증후군' 강좌 실시

홍연식 교수, 원인·증상서 진단·검사 및 치료·관리 등 소개
장관섭 기자 | jiu670@naver.com | 입력 2018-09-06 14:17:05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은 오는 15일 신관 15층 마리아홀에서 '쇼그렌 증후군'을 주제로 강의를 실시한다. 이미지는 실시쇼그렌 증후군 주제 강의 포스터. (포스터=인천성모병원 제공)

 

[세계로컬신문 장관섭 기자] 가톨릭대학교 인천성모병원은 '쇼그렌 증후군'을 주제로 강의를 실시한다.

 

오는 15일 신관 15층 마리아홀에서 진행되는 이번 건강강좌는 인천성모병원 류마티스내과 홍연식 교수가 강의하며, 쇼그렌 증후군의 원인과 증상, 진단과 검사방법, 치료 및 관리 등을 소개한다.

 

쇼그렌 증후군은 처음 발견한 스웨덴 의사 헨릭 쇼그렌의 이름을 따서 지어진 질환으로 눈물샘과 침샘 등에 염증세포가 침윤되어 만성염증이 발생하는 자가 면역질환이다.


쇼그렌 증후군은 증상에 따라 1차성과 2차성으로 나뉘며 1차성 쇼그렌 증후군은 동반질환 없이 단독으로 발생하는 경우이고, 2차성 쇼그렌증후군은 류마티스 관절염, 루푸스, 다발성 근염, 경피증 등 류마티스 질환을 가진 환자에게서 나타나는 것을 말하며 대표적인 증상은 구강 건조, 안구 건조, 목 건조, 관절염 등이다.

 

건강강좌는 누구나 참석이 가능하며 자세한 사항은 인천성모병원 류마티스내과로 문의하면 된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장관섭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