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태정 시장, 대전 수소산업 안전성 지원센터 유치

컨소시엄 구성, ·8개 지자체와 치열한 경쟁력
오영균 | gyun507@hanmail.net | 입력 2018-11-22 14:22:08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허태정 대전시장은 산업통상자원부가 공모한 ‘수소산업 전주기 제품 안전성 지원 센터 구축 사업’이 선정됐다고 밝히고 있다.

 

 

[세계로컬타임즈 오영균 기자] 허태정 대전시장은 대전시가 산업통상자원부가 공모한 ‘수소산업 전주기 제품 안전성 지원 센터 구축 사업’이 선정됐다고 발표했다. 

 

 

허태정 시장은 22일 대전시청 기자실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오랫동안 심혈을 기울였던 ‘수소산업 전주기 제품 안전성 지원 센터 구축 사업’이 8개 지자체와 치열한 경쟁력을 뚫고 유치에 성공했다”며 “대전의 새로운 성장 동력 창출에 중심축이 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대전이 수소자동차를 비롯한 수소 산업에 새로운 중심지로 거듭나고, 연관기업들이 지역에 기반을 조성하는 등 매우 큰 의미가 있는 사업이라”면서 “이 사업의 위치는 국제과학비지니스 신동연구단지내 이며, 조기 구축될 수 있도록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허 시장은 지원센터 건립사업 유치를 위해 시와 대전테크노파크, 한국에너지기술연구원, 한국표준과학연구원 등 관련기관이 합동 컨소시엄을 구성해 향후 구축사업을 총괄관리할 계획이다. 또 사업성 확보를 위해 부지 16,528.925㎡(5,000평)은 대전시가 제공한다고 했다.


아울러 지원센터 건립에 필요한 총 사업비 210억 원(국비 50%, 시비 50%)으로 행정절차 등은 그대로 추진하고 주변의 공공사업도 정상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허 시장은 수소산업 새로운 중심지로 노력과 함께 국가전략산업으로 육성할 계획이다. 전국 최초 수소산업 육성을 위해 표준연과 ’수소인프라 신뢰성 센터 구축 사업‘을 정부출연연과 협업 환경 조성·수소제품·소재·부품·기술 시험평가 기반 마련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것.


그는 “이번 수소산업 전주기 제품 안전성 지원 센터 유치는 대전시를 비롯해 광주와 울산, 충북, 충남, 전북, 전남, 경남(창원) 8개 지자체가 유치에 참여했고, 정부는 1차 서면평가(11.16)를 통해 4개 지자체(경남, 울산, 전북, 대전)가 선발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현장평가(11.19-20)를 실시한 뒤 4개 지자체를 대상으로 프리젠테이션 발표평가(11.21)를 거쳐 대전시 컨소시엄을 최종 사업자로 선정됐다”고 피력했다.


이날 허태정 시장은 국제과학비즈니스벨트 둔곡지구 내 약 15만㎡(약 4만5,000평)통해 단지형 외국인투자지역 조성 본격 추진을 위해 부지매입비 673억 원(국비 60%, 시비 40%)을 마련하겠다고 밝혔다.

 
허 시장은 오는 24일부터 12월 1일까지 6박 7일간 이탈리아 외국인투자단지 입주 수요 확보 및 솔리드파워사와 업무협약(MOU)을 위해 출국한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오영균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