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경련, 한‧일 갈등 해결 나서나…허창수, ‘한·일 재계회의’ 참석

우오현 SM그룹 회장 등 한‧일 기업인 30여 명 참석
김영식 기자 | ys97kim@naver.com | 입력 2019-11-14 14:33:41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허창수 전경련 회장은 이번 '한·일 재계회의' 참석을 통해 그간 경색된 한·일 관계에 변화를 도모할 계획이다.(사진=뉴시스)

 

[세계로컬타임즈 김영식 기자]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는 최근 얼어붙은 한·일 갈등 해소를 위해 민간 차원의 외교로 돌파구 마련에 나섰다. 


14일 재계에 따르면 허창수 전경련 회장은 오는 15일까지 이틀동안 일본 도쿄에서 열리는 ‘한·일 재계회의’에 참석한다. 이는 지난 2017년 회의 이후 2년 만의 일이다.


지난해 한·일 재계회의는 주요 경제인들의 불참으로 세미나 형식으로 진행됐다. 앞서 올해 회의 역시 개최가 불투명했으나, 한·일 경제인들 사이에 ‘한·일 경제계가 힘을 모아야한다’는 공감대가 형성되면서 만남이 성사된 것으로 알려졌다.

 

▲여의도 전경련 모습. (사진=세계로컬타임즈DB)

 

허 회장은 이번 재계회의에서 ‘2020년 도쿄올림픽’을 위한 인적교류 방안을 일본 게이단렌(經團連‧경제단체연합회)에 제안할 계획이다. 도쿄올림픽을 통한 관광산업과 인재·문화 교류를 통해 한·일 신뢰관계를 회복하겠다는 복안이다.


이외에도 한·일 재계 인사들은 양국 협업이 지속적으로 유지될 수 있는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할 것으로 전해졌다. 아시아의 안정과 발전을 위해선 한·일 양국의 정치‧외교 및 비즈니스 환경이 양호하게 유지되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데 의견이 모아질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번 회의에는 허 회장을 비롯해 일본 게이단렌의 나카니시 회장·권태신 전경련 부회장·우오현 SM그룹 회장·류진 풍산 회장·김윤 삼양홀딩스 회장·이어룡 대신증권 회장 등 한·일 기업인 30여 명이 참석한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식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