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진군, ‘2021 죽변항 수산물 축제’ 취소 결정

군민 안전 및 코로나19 확산방지 위해
이장학 기자 | 6798ok@naver.com | 입력 2021-12-08 14:41:08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울진군청 전경. (사진=울진군청)

 

[세계로컬타임즈 이장학 기자] 울진군은 8일 전국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확산 예방을 위해 오는 12월 24일부터 26일까지 진행 예정이었던 ‘2021 죽변항 수산물 축제’를 취소 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울진군 축제발전위원회는 7일 죽변면사무소에서 운영위원회를 개최하고 ‘2021 죽변항 수산물 축제’ 개최여부를 논의했다.


그 결과 전국의 확진자 수가 5,000여 명을 오르내리는 상황에서 최근 지역 내 확진자수가 급격히 늘어나고 있는 점을 감안, 축제를 개최하는 것은 사실상 어렵다고 판단해 군민 안전과 코로나19 확산방지를 위해 최종 취소를 결정했다.


또한 죽변 수산물축제 개막식과 함께 진행 예정이었던 ‘2022 ~2023 울진 방문의 해’ 선포식도 잠정 연기됐다.


군은 축제취소로 인한 수산업 종사자, 자영업, 소상공인 등의 피해를 최소화하고 지역 경제가 침체되지 않도록 어려운 상황을 슬기롭게 대처하고, 모든 인적·물적 자원을 가동해 코로나19 확산 예방을 위해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전찬걸 울진군수는 “2021 죽변항 수산물 축제 취소로 인한 지역경제와 주민들의 생업에 어려움이 있겠지만 모두의 안전을 위해 결정한 일이니 이해 부탁드린다”며 “하루빨리 일상으로 돌아갈 수 있도록 확산방지와 방역을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장학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