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반려동물 모니터링 ‘인수공통전염병’ 예방

길고양이 등 1천500마리 대상…질병 위험 큰 유기동물 발생 방지에도 주력
조정현 | apple@segyelocal.com | 입력 2019-04-18 14:44:53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지난해 10월 16일 서울 송파구의 한 동물병원에서 광견병 예방접종이 이뤄지고 있다.(사진=송파구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조정현 기자] 서울시는 동물로부터 사람에게 감염될 수 있는 ‘인수공통전염병’을 사전 차단하기 위해 4월부터 11월까지 도심 내 반려동물 1,500마리에 대해 ‘반려동물 질병 모니터링’을 대대적으로 실시한다.


18일 서울시에 따르면 올해 반려동물 질병 모니터링은 반려동물, 유기동물, 길고양이 각각 500마리씩 약 1,500마리에 인수공통전염병 5종(광견병, 라임병, 얼리키아증, 아나플라즈마병, SFTS: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 비인수공통전염병 1종(심장사상충증) 등 총 6종의 질병을 검사해 방역계획에 활용할 계획이다.


자치구별 60마리씩(반려동물·유기동물·길고양이 각각 20마리), 연간 1,500마리를 검사할 예정이며 대상 동물은 자치구 동물병원·유기동물보호소에서 혈액을 채취, 보건환경연구원에서 검사한다.


현재 서울시의 반려동물은 약 100만 마리로 추산되며 매년 급증하고 있다. 이에 반려동물의 건강과 시민 안전을 위해 인수공통전염병 조기 경보가 중요한 상황이다.


이에 서울시는 2012년부터 산업동물 중심 방역에서 벗어나 ‘도심 맞춤형 동물방역체계’를 구축하고 인수공통질병 모니터링을 실시하고 있다.


특히, 지난해 심장사상충 조사에서 항원검출률이 반려동물은 1.54%인 반면 유기동물은 7.01%로 유기동물의 질병 발생률이 4.55배 높게 나타나는 등 공중보건에 큰 위해요인이 될 가능성이 있어 동물등록 지원 등을 통해 버려지는 동물을 줄이는데도 주력할 방침이다.


또 사람에게 치사율이 높은 진드기 매개 질병인 중증열성혈소판감소증후군(SFTS)의 국내 환자 발생이 최근 증가추세를 보여 모니터링을 지속 실시하고 있으며, 길고양이가 SFTS 양성반응이 나왔을 경우 시민에게 즉시 감염주의 정보 제공과 함께 해당 지역 방역을 실시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인수공통전염병은 흔하게 발생하지는 않지만 일단 감염되면 사람에게 매우 위험할 수 있기 때문에 동물부터 질병에 걸리지 않도록 철저히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설명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서울시는 앞으로도 반려동물 질병 모니터링결과를 동물방역 계획에 활용하고, 시민 건강의 위해 요인을 조기 발견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광견병의 경우 백신접종으로 거의 완벽하게 사전 예방이 가능하므로 시민들이 반려동물 광견병 예방접종을 철저히 실천하고, 동물을 유기하는 일이 없도록 생명에 대한 책임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조정현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