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년 거주’…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 관심 ↑

정부, 수도권 7만가구 공급 예고
김영식 기자 | ys97kim@naver.com | 입력 2021-01-28 14:50:22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에 대한 중산층 실수요자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기사 특정내용과 무관.(사진=세계로컬타임즈DB)

 

[세계로컬타임즈 김영식 기자] 안정적 조건에 최대 8년 거주할 수 있는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을 기대하는 중산층 실수요자들의 시선이 달라지고 있다. 


◆ 저렴한 임대료 등 장점

28일 업계에 따르면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은 지난 2015년 처음 시장에 선보인 이후 공공성을 더하고 문턱을 낮추면서 중산층들의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앞서 정부는 향후 2년 간 수도권에만 7만 가구의 임대주택을 공급할 예정이라고 밝힌 상황으로, 중산층 주거 안정화를 위한 대책 중 하나로 내놨다.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은 이른바 ‘기업형 임대아파트’로 주거 안정성과 생활 편의성을 동시에 높인 주거시설로 평가된다. 입주자가 원하면 8년 주거가 가능하고 임대료도 주변시세 대비 저렴한 수준이며 임대료 상승률 또한 5% 이내로 제한됐다. 

청약 조건도 분양 아파트에 비해 자유롭다. 청약통장이 따로 필요없으며, 만 19세 이상 무주택 세대구성원이면 전국 어디서나 청약에 참여할 수 있다. 소득수준(일반공급 기준), 당첨이력과도 무관하며 취득세‧보유세 부담도 없다. 주택 수에 포함되지 않아 거주 중에도 일반 분양 아파트 청약을 신청할 수도 있다. 

또한 최근 들어서는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은 분양아파트 수준의 부대복리시설을 갖추고 민간 기업이 직접 단지를 운영하는 경우가 많아 폭넓은 서비스를 꾸준하게 누릴 수 있다는 장점도 갖췄다.

이런 강점은 최근 높은 청약 경쟁률을 통해서도 입증되고 있다. 청약홈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초 모집 마감한 ‘운서역 푸르지오 더 스카이’의 최고 경쟁률은 30.5대 1을, ‘고척 아이파크’는 746가구 모집 물량에 5,061건 청약이 몰려 평균 8.48대 1의 평균 경쟁률을 각각 보였다.

향후 주택임대차보호법 개정에 따른 전세가 상승 및 물량 감소 등이 전망되면서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에 대한 관심은 더욱 집중될 것으로 보인다. 특히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공급하는 공공임대는 소득기준이 까다로워 중산층에는 약점을 지닌다는 평가다. 

부동산 한 전문가는 “공공지원 민간임대주택은 합리적인 임대료로 일반 분양아파트 수준의 생활을 누릴 수 있어 시장에서 인기가 높아지는 상황”이라며 “여기에 전세난이 이어지면서 수도권 주요지역에 위치한 단지의 경우 높은 청약경쟁률을 기록하면서 주거시장 안정의 새로운 축으로 주목받고 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식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