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팡, ‘고용규모 빅3’ 진입…“3개월 만에 LG전자 초월”

올해 1만4천명 신규 일자리 창출
김영식 기자 | ys97kim@naver.com | 입력 2020-11-17 15:00:22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쿠팡이 지난 3분기 국내 고용규모 3위에 오른 것으로 나타났다.(사진=쿠팡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김영식 기자] 이커머스기업 쿠팡은 삼성전자‧현대차에 이어 지난 3분기 국내 고용규모 3위에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17일 CEO스코어가 분석한 국민연금공단의 국민연금 가입자 수에 따르면 쿠팡풀필먼트서비스는 지난 3분기 말 기준 4만3,171명을 고용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2분기 고용 규모 4위에 올랐던 쿠팡은 3분기 LG전자를 제치고 고용 규모 ‘빅3’에 올랐다. 쿠팡은 이같은 고용 증가가 일시적 현상이 아니라 꾸준한 투자를 바탕으로 한 지속적 추세로 확인됐다고 평가했다. 

실제 올해 신규 일자리 역시 쿠팡이 가장 많이 창출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 2월 이후 9월까지 국민연금 가입자 수에 따르면 쿠팡은 1만3,744명의 신규 일자리를 만들어냈다. 같은 기간 2위인 한화솔루션(3025명), 3위 삼성전자(2895명)를 합친 것의 2배가 넘는 수치다. 

또한 쿠팡은 이 기간 국내 500대 기업에서 줄어든 1,833명의 7배 넘는 신규 일자리를 창출했다. 이는 쿠팡을 제외한 8개 이커머스 업계가 만들어낸 일자리 463명의 30배에 달한다는 설명이다. 

ⓒ 쿠팡.

쿠팡의 일자리 창출에는 배송직원인 쿠친(쿠팡친구) 증가가 결정적 요인으로 분석된다.

쿠팡이 직고용하는 쿠친은 주5일, 52시간 근무는 물론 15일 연차와 퇴직금 등이 보장되고 산재보험 등 4대보험과 종합건강검진을 비롯한 건강케어 프로그램 등이 제공된다. 또 택배기사 과로사 문제의 핵심 쟁점으로 떠오른 분류업무 역시 4,400명의 별도 인력을 운영하고 있다. 

이런 근로여건 개선에 힘입어 쿠친 노동자는 지난 7월 말 기준 1만 명을 넘어서기도 했다.

쿠팡 관계자는 “과거 경제성장기 삼성과 현대처럼 최근 쿠팡이 유일하게 고용을 동반한 성장을 이뤄내고 있다”면서 “앞으로도 지속적인 채용과 투자를 통해 양질의 근로환경을 만들어내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식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