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실군, 사계절 꽃 날리는 옥정호 조성

순환도로변에 쌈지화단·조명 등 설치…관광객 기대
조주연 기자 | news9desk@gmail.com | 입력 2021-03-03 15:41:58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옥정호 경관. (사진=임실군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조주연 기자] 전북 임실군이 사계절이 꽃과 함께하는 옥정호 경관 조성에 나선다.

 

3일 임실군에 따르면 옥정호 순환도로변 운암교 인근에 있는 기존화단의 재정비를 통해 사계절 꽃향기를 만끽할 수 있는 쌈지화단을 조성, 옥정호 경관의 봄철 단장을 시작했다.

 

6500여만원을 들여 수국과 금낭화, 구절초 등의 관목류와 초화류를 식재하고 화단을 더욱 돋보이게 할 수 있는 경관조명을 설치한다.

 

또한 사계절 동안 오색꽃의 아름다운 빛깔을 감상할 수 있고 향기를 느낄 수 있는 쌈지화단을 조성할 계획이다.

 

쌈지화단 조성을 통해 지역주민과 옥정호를 방문하는 관광객들에게 수려한 경관의 옥정호와 운암대교를 감상하며 머물고 갈 수 있는 쉼터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현재 옥정호 순환도로변 15km구간에 걸쳐 식재되어 있는 6000여본의 덩굴장미에 올여름 더욱 풍성한 장미를 볼 수 있도록 시비사업도 추진 중이다.

 

300여 본의 신규 덩굴장미를 추가로 식재하여 옥정호 수변을 따라 아름다운 장미를 볼 수 있도록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더불어 옥정호 순환도로변 왕벚나무 가로수길의 건강하고 쾌적한 가로경관을 연출하기 위해 빠져있는 부분의 보식 및 체계적인 유지관리를 추진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임실군은 지난 2015년 전라북도 폐천부지였던 붕어섬 부지 2만 2500여평을 매입해 사계절 꽃동산도 야심차게 만들어 가고 있다.

 

붕어섬을 찾는 이들을 위한 방문자 센터가 지어졌고 소나무와 구절초, 송엽국, 철쭉, 수국 등이 심어져 사계절 꽃동산을 조성하고 있다.

 

올 가을이면 우리나라에서 가장 긴 출렁다리와 4명이 동시에 탈 수 있는 짚라인이 만들어져 이곳 붕어섬을 들어갈 수 있게 된다.

 

특히 국사봉 주차장 인근에서 붕어섬을 잇는 스카이워크에는 앞동네인 용운(龍雲)리 마을의 지명을 딴 용의 형상을 만들어 일년내내 물을 뿜어내는 강렬함을 선사할 예정이다.

 

심민 임실군수는 “코로나19로 지친 지역주민과 옥정호를 방문하는 관광객들의 발길 닿는 곳곳에 매력있는 경관을 조성하고 있다”며 “아름다운 옥정호 경관을 보기 위해 전국적으로 많은 관광객이 몰릴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조주연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