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대 국회의원 재산, 국민 5배…10명 중 3명 다주택자

경실련 “부동산 부자나 다주택자는 관련 상임위 배제돼야”
김영식 기자 | ys97kim@naver.com | 입력 2020-06-04 15:16:40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21대 국회의원 1인당 평균 보유 자산은 21억8,000만 원으로 국민 5배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사진=세계로컬타임즈DB)

 

[세계로컬타임즈 김영식 기자] 21대 국회의원이 보유한 재산은 국민 평균 5배에 달한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특히 의원 10명 중 3명은 주택을 두 채 이상 가진 다주택자로 확인됐다.


◆ 평균 신고 자산 21억8천만 원


경제정의실천시민연합(이하 경실련)은 4일 오전 서울 종로구 경실련 강당에서 ‘21대 국회의원 신고재산 분석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경실련 분석 결과 21대 국회의원들이 후보 등록 당시 신고한 자산은 평균 21억8,000만 원으로 국민 4억3,000만 원(2019년 통계청이 발표한 ‘가계금융복지조사’ 결과)의 5배가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의원 91%는 부동산을 보유하고 있으며 의원 1인당 부동산 평균 4건, 13억5,000만 원에 달하는 재산을 가진 것으로 파악됐다.


21대 국회의원의 29%는 다주택자였다. 특히 더불어민주당은 선거운동 당시 2주택 이상 다주택자는 공천에서 배제한다고 서약까지 했으나, 정작 민주당 의원 가운데 43명(24%)은 다주택자였다. 반면 국민 70%는 부동산이 없으며, 40%는 무주택자다. 


경실련 관계자는 “의원 평균 재산은 국민 평균치의 5.1배, 부동산 재산은 4.5배나 된다”며 “시세보다 낮은 공시가격이 아닌 실제 시세와 비교하면 국회의원과 국민의 부동산재산 차이는 더 벌어질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의원들이 보유한 부동산 유형별로 살펴보면 ▲주택 7억5,000만 원 ▲건물 3억6,000만 원 ▲토지 2억4,000만 원으로 총 13억5,000만 원에 달했다. 기타 재산은 8억3,000만 원으로 조사됐다.


의원 1인당 부동산 재산을 정당별로 나눠보면 미래통합당 소속 의원이 평균 20억8,000만 원(5건)으로 가장 많았다. 이어 ▲더불어민주당 평균 9억8,000만 원(3.4건) ▲국민의당 8억1,000만 원(3.7건) ▲정의당 4억2,000만 원(2.2건) 순이었다. 


부동산이 가장 많은 국회의원은 더불어민주당 박정 의원으로 신고액은 약 398억(4건 보유)이었다. 2위는 미래통합당 박덕흠 의원으로 신고액은 약 289억‧45건의 부동산 재산을 신고했다. 앞서 명의신탁 의혹이 제기된 양정숙 의원은 상위 10위로 신고가 기준 재산은 59억이다. 


이들 의원의 상위 10위 평균 재산은 1인당 11건 보유, 신고가액은 145억 원에 이르렀다. 상위 10명 중 5명이 100억 원대 재산가로 7명은 초선의원인 것으로 파악됐다. 


경실련은 “부동산 투기 공화국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대한민국에서 막대한 부동산 재산을 보유하면서 서민을 위한 성실한 의정활동이 가능할지 의문스럽다”면서 “의원 상임위 배정시 이해충돌방지를 위해 부동산부자‧다주택자는 국토교통위와 기획재정위 등에 배정해서는 안 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고위공직자의 투명한 재산공개가 이뤄질 수 있도록 21대 국회와 대통령이 당장 앞장설 것을 촉구한다”며 “특히 국회는 9월 정기재산 공개 때는 낮은 공시가격이 아닌 실거래가(시세) 기준 부동산 가액을 신고하고, 주소 등 세부내용도 투명하게 공개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김영식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