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화군, 2019년 지방규제 개혁 국무총리상 수상

민선7기 이후 과감한 규제개혁 성과…지역 균형발전 동력 확보
유영재 | jae-63@hanmail.net | 입력 2019-04-05 15:23:59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 유천호 강화군수(왼쪽 2번째)는 정부 포상 수상 후 관계자들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강화군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유영재 기자] 강화군은 지난 5일 지방규제개혁 유공 정부포상(국무총리) 기관 표창을 수상했다.


 강화군은 수도권과 인접한 낙후된 접경지역에 위치해 수도권 규제, 문화재 규제, 군사시설보호 규제, 산지·농지 규제 등 중첩 규제들이 지역발전에 걸림돌로 작용해 왔다. 이로 인한 인구 유출, 고령화 가속, 경기침체 심화 등 규제개혁이 어느 지역보다 절실한 상황이었다.

 
이에 민선7기 출범 이후 ‘풍요로운 강화’ 건설을 목표로 군민생활 및 기업운영에 불편과 부담을 주는 규제들을 과감히 개혁하기 위해 심혈을 기울여 왔다.


올해에도 군민과 기업이 생활현장에서 체감할 수 있는 규제를 적극 발굴해 중앙부처 등에 지속적으로 규제완화를 건의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지역경제 활성화, 일자리 창출, 정주여건 개선, 인구 증가 등을 도모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현실과 동떨어진 자치법규 규제정비 및 테마규제 발굴에 주력해 정부 100대 국정과제 중 하나인 규제개혁을 보다 발 빠르게 추진할 계획이다.


유천호 군수는 “주민, 소상공인, 기업이 체감할 수 있는 과감한 규제개혁에서 지역경제 활성화와 지역균형발전이 시작된다”면서 “앞으로도 현장감 있는 민생 규제 혁신을 통해 풍요로운 강화 건설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유영재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