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충남선관위, 추석 앞두고 선거법 위반 특별단속

21일부터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 기부행위 제한
오영균 기자 | gyun507@hanmail.net | 입력 2018-09-10 15:26:11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대전광역시 선거관리위원회 홈페이지.

 

[세계로컬신문 오영균 기자] 대전·세종·충남선거관리위원회는 추석 앞두고 정치인 등이 명절 인사로 선거구민에게 금품을 제공 등 불법행위 특별예방‧단속에 돌입한다.

 


내년 3월 13일 실시하는 제2회 전국동시조합장선거의 기부행위 제한 기간이 오는 21일부터 시작됨에 따라 대전·세종·충남지역 190여개 지역 조합에 공명선거 협조를 요청할 예정이다.


선관위는 입후보예정자(조합장선거포함), 조합 임직원, 정당, 국회의원, 지방의원, 지방자치단체장 등이 법을 몰라 위반하는 일이 없도록 위반사례 예시 안내 등 예방활동에 주력할 방침이다.


선관위는 위법행위에 대해서는 고발 등 엄중하게 조치하고, 과열‧혼탁이 우려되는 지역에 대해서는 시‧도 광역조사팀과 공정선거지원단 등 단속역량을 총동원하여 대처할 계획이다.


특히 선관위는 이번 조합장선거에서 신고 포상금을 종전 1억 원에서 최대 3억원으로 상향 지급할 계획이며, 신고‧제보자의 신원은 법에 따라 철저히 보호된다고 밝혔다.


또한 금품이나 음식물 등을 받은 사람에게는 최고 3천만원 범위에서 10배이상 50배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된다. 단, 금품 등을 제공받은 사람이 자수하는 경우에는 과태료가 면제된다.


대전·세종·충남선관위는 추석 연휴기간 중에도 선거법 위반행위 안내 및 신고 접수 체제를 유지한다면서 선거법 위반행위를 발견하면 즉시 신고(1390)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안전문화·지역경제를 보는 눈-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 daum
오영균 기자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