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도 불법광고 전화?…경기도, 차단 시스템 큰 성과

공정특사경, 1년여 만에 2천여 건 막아…지속 추진 방침
이배연 | 입력 2020-02-27 15:30:59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불법광고 전화 차단 순서도. (자료=경기도 제공)

 

[세계로컬타임즈 이배연 기자] 경기도는 고리 대부 및 청소년 유해매체물 등 불법광고 전화에 따른 시민의 피해사례가 급증함에 따라 이를 차단해 피해 예방에 나서 큰 성과를 얻고 있다.  

 

불법광고 전화 차단은 대부 알선이나 청소년 유해 불법 광고물에 적혀있는 전화번호를 시스템에 입력하면 해당 번호로 불법 영업행위를 경고한 후, 3초마다 자동으로 발신해 수요자의 통화 자체를 막는 것이다.


KT·SK텔레콤·LG유플러스 등 통신3사와 별정통신사(알뜰폰) 37개사에서 경기도의 요청에 따라 차단된 번호의 이용 중지나 해지를 한다. 

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은 지난 해 말까지 1,812건, 올들어 264건 등 모두 2,076건에 달하는 불법광고 전화를 차단시켰다.

차단 전화번호 수집을 위한 불법광고물 수거 담당자들은 앞으로 불공정 범죄 제보·신고시스템으로 제보가 들어온 지역과 번화가·청소년 밀집지역을 집중적으로 다니게 된다. 지역에서 고리 대부업이나 청소년 유해매체 등 불법 광고물을 수거해 수사에 필요한 증거를 확보하는 역할을 맡는다.

 

▲경기도청 전경. (사진=경기도 제공)

 

한편, 공정특별사법경찰단은 지난해 불법 대부업자 68명을 적발했다. 

 

주요 적발사례로는 ▲연 이자율 최고 8,254%의 ‘살인적’인 고금리 수취행위 ▲온라인 상 대부 카페 개설 후 카페회원 1,358명 대상으로 불법 대부중개 행위 ▲회원제 형태의 미등록 대부행위를 한 뒤 불법 추심행위 등이 있다.

 

경기도 관계자는 “불법광고 전화 차단시스템 운영을 통해 불법광고업자의 근본적인 광고행위 억제, 유해환경을 줄이는 등 큰 효과를 거두고 있다”면서 “더 많은 성과를 위해 카카오톡 플러스친구 ‘경기도 공정특별사법경찰단’이나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 홈페이지, 경기도 콜센터 등으로 많은 제보를 해주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저작권자ⓒ 세계로컬타임즈.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 naver
  • 카카오톡 보내기
  • 카카오스토리 보내기
이배연 다른기사보기
  • 글자크기
  • +
  • -
  • 인쇄
  • 내용복사

헤드라인HEAD LINE

포토뉴스PHOTO NEWS